과기부, 산학연 전문가들과 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대응 논의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2:05:09
  • -
  • +
  • 인쇄
'과학기술 실무현장 정책자문 포럼' 개최...원천기술 확보와 전문인력 양성 등 집중 추진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관련 연구개발(R&D) 대응방향 검토를 위한 포럼이 열렸다.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1일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관련 산학연 실무현장 전문가가 참여하는 ‘과학기술 실무현장 정책자문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LG 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규제 관련 주요 수요 대기업과 동진쎄미켐, 솔브레인,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관련 중소·중견기업, 대학·출연연의 전문 연구자가 참여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우려사항을 논의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경제계 주요인사들을 초청해 일본의 반도체 관련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모습.

 

특히 일본 수출 규제 관련 핵심품목, 전략기술의 국산화 가능성과 시급성이 높은 기업의 수요기술을 파악하고 R&D 지원방안, 대기업 등 수요기업과 개발기업들 간 유기적인 상생·협조를 포함한 산학연 간 협력체계를 마련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외에도 원자재(화공약품, 금속‧무기재료 등)를 포함한 소재‧장비 분야 원천기술 확보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중장기적 대응방안·국가 R&D 체계의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김성수 혁신본부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는 각오로 정부지원 R&D와 대기업 등 민간주도 R&D 사이의 사각지대를 꼼꼼히 점검해 소재·장비분야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핵심품목의 국산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장기적 측면에서 선제적으로 미래에 대응할 수 있도록 이슈점검과 미래예측 능력을 강화하고 중장기 인력양성 체계 확립과 산학연 간 유기적인 협력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과학기술 실무현장 정책자문 포럼’은 출연연, 중소기업, R&D 글로벌화 등 과학기술 주요 현안이슈에 적시에 대응하기 위해 매월 2차례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정책현안 이슈에 맞춰 정책과 기술 분야 실무 전문 자문위원을 구성하고 필요하면 연구현장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지역을 순회, 과학기술 주요 현안이슈를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