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팬 내장된 전자식 마스크 나온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2:40:36
  • -
  • +
  • 인쇄
예비 안전기준 26일 제정·공고…12월22일 시행
▲ 전자식 마스크. (사진=LG전자)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국내에서도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한 전자식 마스크를 출시할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전자식 마스크 제품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해 오는 26일 공고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자식 마스크는 필터와 전동팬 등 전자식 여과장치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고 편하게 호흡할 수 있는 기기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인 까닭에 안전기준이 없어 제품을 출시할 수 없었다.

업계에서 지난 5월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한 안전기준 제정을 요청했고, 국가기술표준원이 관계부처를 포함한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다.

정식 안전기준 제정에는 통상 1년의 기간이 걸리므로 적극행정으로 제품의 빠른 출시를 지원하고자 예비 안전기준을 우선 제정했다.

이번에 제정한 예비 안전기준은 전자식 마스크의 안전요건과 시험방법, 표시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이번 규정에 따르면 전자식 마스크를 통과하는 흡입 공기와 배출 공기는 반드시 전자식 여과장치의 필터를 통과해야 한다.

필터 재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시한 의약외품 원료규격인 교체용 폴리프로필렌 필터(비말차단용 부직포)의 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마스크 본체는 유해물질 14종과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량 기준치, 내충격성, 방염성, 방수성능, 배터리 안전기준 등의 안전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 정하는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제품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전자식 마스크 제조·수입업자는 출고·통관 전에 제품시험을 실시·의뢰해 안전성을 확인한 뒤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해 제품을 유통해야 한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소비자들은 전동팬이 내장돼 편하게 호흡할 수 있고 필터교체 시기를 자동으로 알려주는 등 스마트한 마스크 제품으로 선택의 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또 계속해서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의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제정·공고된 전자식 마스크 예비 안전기준에 따라 업계가 원활히 제품출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오는 12월 22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정식 안전기준은 내년에 제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