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 국내외 스타트업 교류와 연대를 위한 글로벌 축제 열린다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4:11:39
  • -
  • +
  • 인쇄
25~26일 부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기업 간 협업 방안 모색
27~29일 서울, 컴업(ComeUp)2019 8개 세션 통해 창업생태계 소개
▲ 코리아 벤처투자 서밋 2019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쳐기업부 장관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국내외 스타트업 간 교류와 연대를 위한 글로벌 축제 ‘K스타트업 위크 컵업 (K-StartUp Week ComeUp) 2019’가 11월 마지막 주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다. ‘움트다, 떠오르다’라는 의미를 담은 ‘컴업(ComeUp)’은 그동안 국내 위주로 개최됐던 ‘벤처창업대전’을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새롭게 브랜드화하고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는 25~26일 이틀동안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 유니콘기업, 글로벌 투자자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기업 간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이 열린다.

 

이어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서는 건강하고 활기찬 한국의 창업생태계를 세계에 소개하고, 해외 창업생태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ComeUp 2019’가 27~29일 사흘간 개최된다.

 

부산 행사는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다.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IR피칭’, ‘스타트업 서밋’ 등 다양한 교류, 협력 행사로 구성된다. 스타트업 컨퍼런스에는 크래프톤, 쿠팡, 고젝, 부칼라팍 등 한·아세안의 유니콘 기업 및 글로벌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출연해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참가자들과 공유한다.

 

서울 행사는 28일 푸드·교육&라이프스타일·바이오헬스·뷰티패션 세션, 29일 프런티어(AI·블록체인 등)·엔터테인먼트·모빌러티·핀테크 세션을 총 8개로 나뉘어 진행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한국 창업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이며, 이를 위해 컴업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인만큼 다양한 해외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미국, 영국, 핀란드, 스웨덴, 프랑스 등 20여개 국이 함께 할 예정이다. 구글을 비롯해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포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세계 유수대학 관계자들이 주요 연사와 프로그램 운영에 참여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