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개인정보 유출 차단’ 열화상 체온측정기 2개 정보보호인증 획득

김완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0 13:23:08
  • -
  • +
  • 인쇄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인증 운영 첫 열화상 체온측정기 인증
▲ 유바이오-엑스 티아이 투.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요주간 = 김완재 기자] 열화상 체온측정기 제품 2개가 정보통신망연결기기 등 정보보호인증을 획득했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인증된 2개 제품은 유니온커뮤니티의 ‘유바이오-엑스 티아이 투’와 아이리스아이디의 ‘iT100-THM’이다.

열화상 체온측정기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건물 출입 시 체온 측정 용도로 사용되고 있지만, 출입자의 얼굴을 촬영해 저장·전송할 수 있어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인증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정보보호인증 운영 이래 열화상 체온측정기를 처음으로 인증했으며 중요정보를 암호화하는 등 필요한의 보안조치가 확보됐음을 알렸다.

유니온커뮤니티의 인증제품은 얼굴 이미지 원본을 저장하지 않고 측정 환경설정만을 암호화해 저장한다. 특히 외부로 전송하는 기능 자체가 없어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아이리스아이디의 인증제품은 기기에 저장되는 모든 데이터를 암호화해 저장하고, 기밀성이 보장되도록 전송 시에도 암호화해 관리자가 정한 안전한 곳으로 전송하는 등 보안을 강화했다.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망연결기기를 이용하는 국민에게 개인정보나 사생활 유출을 방지하도록 홈 자동화기기(디지털 출입문장금장치·통합주택제어판 등)에 정보보호인증을 획득한 제품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카메라나 마이크가 탑재되는 정보통신망연결기기(홈IoT)를 수입·제조하는 자에게 정보보호인증 사전상담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보통신망의 안정성과 정보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기기 제조 단계에서 보안기능이 탑재될 수 있도록 인증제도를 도입·시행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정보통신망연결기기를 사용하는데 중요정보 유출의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정보보호인증 제품 사용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