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공공하수처리시설에 IoT·빅데이터·AI 등 적용 착수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4:47:28
  • -
  • +
  • 인쇄
대상시설 에너지 절감률 올해 5%→2021년 10% 향상 목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으로 안정적 하수처리장 운영
▲환경부는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첨단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지능화 체계 구축에 나선다.(출처=한국환경공단)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 세계적 패러다임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 이하 환경공단)이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첨단 디지털을 기반으로 지능화 체계를 구축시키는 사업에 착수한다. 

 

이번 사업의 핵심인 환경설비·장비 개발에는 정보통신, 센서 기술, 필터 등 신소재 기술, 생물·화학적 지식, 토목·건설 기술이 망라되며 하·폐수처리 모니터링을 통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으로 안정적인 하수처리장 운영이 기대된다.

 

환경공단은 “20일부터 ‘공공하수처리시설 지능화 체계(시스템) 구축사업(이하 공공하수처리시설 지능화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수질 관리와 시설물 유지보수를 육안으로 점검하거나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해 에너지 손실이 많이 발생했고 시설의 적절한 유지보수 시기를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시설이 낡아지면 고장 원인을 확인하기가 힘들어 정상 가동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고장 난 설비를 수리할 때까지 예비 설비의 사용 등으로 2014년 1톤당 186원이던 하수처리 연간처리비용이 2015년 191원, 2016년에는 199원에 이어 2017년에는 203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는 게 환경공단의 설명이다.

이번 지능화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대상 시설의 에너지 절감률이 올해 5%에서 2021년 10%로, 설비 가동효율이 2019년 5%에서 2021년 15%로 향상될 것으로 분석됐다.

 

▲ 출처=한국환경공단.

환경공단이 주관기관으로 금오공과대, 와이뎁, 동문이엔티와 협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공하수처리시설 지능화 사업’은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적용해 지능형 신(新) 수처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유지보수 사전 예측으로 에너지 절감과 시설의 기능연장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환경공단은 봉화군의 협조로 안동·임하댐 상류 지역 봉화, 춘양공공하수처리시설 등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 2곳을 제공하고, 공정점검 등 전체 사업관리를 맡는다.

금오공과대는 수처리 공정 최적화 방향설정과 데이터 검증, 와이뎁은 빅데이터 분석과 기반구축, 동문이엔티는 사물인터넷 감지기(센서) 설치와 운영 등을 전담한다.

환경공단은 올해 7월 대구에 준공 예정인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를 활용해 하·폐수 실증시험을 수행하면서 기술을 검증할 예정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지능화 기술 도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과학적이고, 선진화된 환경시설 운영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다른 환경 분야에도 지능화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 강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공공하수처리시설 지능화 사업’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추진한 ‘2019년 국가기반시설(인프라) 지능 정보화 사업’ 공모를 통해 올해 4월에 선정된 과제로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지능화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이달부터 시작해 2020년 12월까지 총 27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2020년 사업은 연차평가 후 실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