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활용 가상·증강현실에서 장례·추모...특허출원 급증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1 14:54:23
  • -
  • +
  • 인쇄

[일요주간=노가연 기자] 부고를 받고 빈소에 조문하는 장례 절차는 물론 고인에 대한 추모까지 스마트폰 가상공간에서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활용한 장례·추모 서비스 특허출원은 2010년 본격적으로 시작돼 2016년까지 연간 10여건에 불과했지만 2017년부터는 연간 24건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5월까지 14건이 출원돼 연말까지 30건 이상 출원될 것으로 관측된다.
 

▲ 스마트폰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조문을 하거나 추모할 수 있는 서비스 관련 특허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Pixabay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2010년부터 2019년 5월까지 전체 150건 중 개인·중소기업이 134건(89%)을 출원해 장례·추모 서비스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개인·중소기업의 특허출원이 활발한 이유는 장례 서비스가 생활 밀착형 분야로 실생활 경험에서 발명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출원되는 특허의 서비스 내용을 보면 ▲(가상조문) 부고부터 분향·헌화, 조화 전달, 조문인사까지 모두 가상공간에서 이루어지는 방식 ▲(장례 후 가상추모)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을 이용해 현실에 존재하는 것과 같이 고인을 인식하고 추모할 수 있는 방식 ▲(맞춤형 장례지원) QR코드를 이용한 장례정보 제공, 장례용품 구매·검수 등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조문객과 상주에게 필요한 장례 절차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구분된다.
 
이들 각 분야에서 2010년부터 2019년 5월까지 출원건수를 보면 가상조문이 26건, 가상추모가 37건, 장례지원이 87건을 차지했다.
 
특히 장례 후 가상추모 서비스는 2017년 이후 19건이 출원돼 2010년 이후 출원된 전체 37건의 절반 이상 차지하고 있다. 이는 최근 가상환경 기반의 새로운 추모 문화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 가상 장례식장 구축 시스템의 구성도. ⓒ특허청

장례·추모 서비스의 출원이 증가되는 이유를 보면 유족이나 조문객 모두 시간과 거리에 관계없이 편안하게 마음을 전할 수 있고 비용도 줄일 수 있는 현실적인 필요에 기인한 것으로 특허청은 분석했다.
 
송원선 특허청 특허팀장은 “가상·증강현실과 같은 정보기술의 발전으로 우리 고유의 전통을 살리면서 정보기술을 통해 편리성을 높인 새로운 장례 문화가 확산되는 추세”라며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확대되는 장례 산업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장례·추모서비스 관련 특허출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