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ET, 경력 단절 여성과학기술인 위한 재취업 지원 추진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5:3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 한국여성과학기술센터(소장 안혜연, 이하 WISET)는 지난 16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경력단절 여성의 사회 복귀를 위한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의 사업운영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행사에는 2019년 신규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5월부터 연구현장에 복귀한 경력복귀 여성연구자와 활용책임자 총 119명이 참석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연간 사업 추진일정 및 교육, 멘토링 안내 △경력복귀 우수사례 발표 △근로기준법 특강 △성별이해 및 조직역량강화 특강 등이 진행됐다.

이번에 선정된 경력복귀 여성연구자는 재취업을 희망하는 이공계출신의 경력단절 여성 및 미취업 여성들이다. 박사 17명과 석사 57명(동등학력 포함) 총 74명의 여성연구자가 선정됐으며 이들을 채용할 기관으로는 △민간기업연구소 31개 △대학연구소 17개 △공공연구소 6개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통부 정부혁신 중점사업인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은 재취업을 희망하는 경력단절 이공계 여성을 연구인력이 필요한 출연(연), 대학(연), 기업(연) 등의 과학기술분야 연구기관과 매칭하고 이들이 연구현장에 원활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인건비 및 연구활동비와 교육,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경력복귀 여성 연구자는 2019년 5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인건비 및 연구활동비로 석사 2100만원, 박사 2300만원을 지원받고 1년마다 성과평가를 통해 계속 지원 여부가 결정돼 최대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날 사례발표에서는 세 아이의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됐다가 지난 2016년부터 사업에 참여하고 현재 대학 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한 사례자가 참석했다. 이 참석자는 “복귀 후에 다시 경력이 재단절될 수도 있고 이에 따라 사업 지원이 끝나는 3년 뒤 자신의 모습을 그리며 이후를 대비하라”며 장기적 경력설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WISET은 “향후에도 경력이 단절된 여성과학기술인력의 누수방지 및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여성과학기술인 복귀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ISET은 여성과학기술인육성및지원에관한법률에 따라 설치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공공기관으로 여성과학기술인 활용 및 육성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