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oT·AI 등 중장년·고기술창업에 722억원 투입...신기술·혁신창업 지원 확대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5:55:02
  • -
  • +
  • 인쇄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정부가 중장년·고기술창업 지원에 예산 722억원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장년 창업 확대와 4차 산업·소재부품장비 기술창업 지원, 유니콘 육성 등 다양한 창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 722억원이 확보돼 활기차고 견실한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으로 인해 창업수요가 많고, 청년기업 대비 고용창출 성과가 높은 40세 이상 중장년을 위한 기술창업지원 사업을 신설해 318억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장년, 신기술 등의 창업 수요가 큰 만큼 추경예산의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Pixabay

중기부는 중장년 기술창업지원사업(예비창업패키지)을 통해 창업아이템 개발과 지재권 출원등록, 마케팅 등에 드는 사업비를 지원하는 등 그동안 수요가 컸던 중장년의 원활한 창업시장 진입을 본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의 신기술창업과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의 수입 대체를 위한 혁신창업 수요도 초기창업패키지(154억원) 사업을 통해 사업화 자금과 테스트베드, 창업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들 신기술창업과 혁신창업 기업 중 도약기를 맞은 창업기업(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은 창업도약 패키지(120억원) 사업을 통해 시장 창출 등 성장촉진을 위한 다양한 특화프로그램 등이 집중적으로 지원된다.

이와 함께 ‘제2벤처 붐 대책’ 후속조치로 프리팁스(Pre-Tips) 사업을 신설(30억원)해 창업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우수 예비 팁스 창업팀을 발굴 지원하는 등의 지방 창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특히 포스트 팁스(Post-Tips) 사업(100억원)을 통해 팁스 성공 판정과 민간 투자(10억~100억원 미만)를 유치한 창업기업(7년 이내)의 스케일업을 통한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도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장년, 소재부품장비, 신기술, 지방 등의 창업 수요가 큰 만큼 사업 추진 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이번 추경예산이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조속히 사업을 진행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