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중소·중견기업 혁신기술 국제표준화 1대1 지원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15:58:15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정부가 중소·중견기업 혁신기술 국제표준화를 1대 1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일 4차 산업혁명 분야 혁신기술을 개발한 중소·중견기업 17개사와 국제표준 컨설턴트 17명을 매칭하는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 협약식을 했다.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은 혁신기술을 개발한 기업에 해당 분야 국제표준화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한국표준협회가 주관기관으로 참여한다.  

 

▲ (사진=픽사베이)


중소·중견 기업과 짝지어진 국제표준 컨설턴트는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기업이 가장 어려움을 겪는 표준안 작성·검토, 관련 정보수집, 해외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등 제반 사항에 대한 지원과 자문을 제공한다.

2019년 수립한 ‘4차 산업혁명 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의 하나로 지난해 시작됐다.

올해는 지난 5월 진행한 공모를 통해 국제표준화 필요성과 성공 가능성이 큰 17개 혁신기술 개발 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전기차 분야에서 ‘이차전지용 알루미늄 파우치 필름에 대한 반복하중 물성평가기술’을 개발한 탑앤씨, 디스플레이 분야는 ‘투명 사이니지 디스플레이 모듈 평가기술’을 개발한 글로우원이 나선다.

에너지 분야는 ‘고압 수소 저장용기 안전성 평가기술’을 개발한 아이디케이 등 3개 기업, 드론 분야는 화재 등 재난환경에서 활용되는 ‘복합재난환경 운용 드론의 내열성 평가기술’을 개발한 엑스드론, 스마트팜 분야는 ‘스마트팜 수경재배기 기술’을 개발한 나청메이커앤드론이 참여한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헬스케어 서비스의 데이터 상호운용성 기술’을 개발한 알체라, 스마트시티·홈 분야는 ‘통신 기능이 내장된 LED 조명 기술’을 개발한 웰랑 등 총 17개 기업을 지원한다.

이번 컨설턴트로 참여하는 표준전문가는 국제표준화기구 작업반 간사, 프로젝트 리더 등으로 현재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 17명을 새롭게 선발했다.

이상훈 산업부 국표원장은 “중소·중견 기업은 대기업보다 정보와 경험이 부족해 우수한 기술을 개발하고도 국제표준을 선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중견 기업이 국제표준을 기술 마케팅의 하나의 방법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당 기업이 필요로 하는 최적의 표준전문가를 매칭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