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댓글 '본인확인제' 선거 후에도 유지 예정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5 18:21:46
  • -
  • +
  • 인쇄
사용자가 본인 확인 후 댓글 작성할 수 있는 '본인확인제' 연장
이는 실명제와는 다른 것으로 운영 원칙대로 익명성은 유지
▲뉴스 댓글 해외 비중 통계 (제공=네이버 데이터랩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네이버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4.15 총선 이후에도 뉴스 댓글 '본인확인제' 방식을 당분간 유지한겠다고 밝혔다.

 

지난 2일 네이버는 공식 총선 기간 동안 사용자가 본인임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본인확인제'를 운영했다. 이는 휴대폰 인증이나 아이핀을 통해 아이디(ID) 사용자가 본인임을 확인 후 댓글 작성 및 공감 활동을 할 수 있는 방식이다.

본인확인제 운영은 총선에 맞춰 선거 당일 오후 6시까지만 유지하기로 했으나 이를 무기한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신뢰할 수 없는 ID 활동 등 의심 댓글과 이를 작성한 곳의 국적 표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궁극적으로 실명제 운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등 댓글 정책의 보완을 요구하는 주장이 나옴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는 것이 네이버측의 설명이다.

본인확인제를 통해 현재 댓글 작성자의 96% 이상이 본인 확인을 거친 아이디를 사용하고 있어 대부분은 별도의 본인 확인 절차 없이 평소와 동일하게 댓글 작성이나 공감·비공감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선거 이후 당분간 본인 확인이 안 된 아이디에 대해 확인 프로세스가 유지되더라도 그 영향은 크지 않다는 것이 네이버의 설명이다.

또 이러한 '본인확인제'는 '실명제'와는 엄연히 다른 프로세스이며, 뉴스 댓글의 운영 원칙인 익명성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즉 댓글 본인확인제는 아이디의 사용자가 본인임을 확인한 후 댓글을 사용하는 제도일 뿐, 작성자의 이름을 노출하는 것은 아니다.

최근 ‘중국 국적자가 네이버뉴스에 댓글을 쓰며 국내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이른바 ‘차이나 게이트’ 음모론에 대해서도 뉴스 댓글 통계를 살펴보면 해외에서 댓글을 작성하는 비중은 매우 낮고 작성자 위치를 파악하기 어렵게 하기 위해 프락시(Proxy)나 가상사설망(VPN) 사용으로 IP를 우회한 경우 또한 미미하다고 해명했다. 


실제 네이버가 온라인에 하루 단위로 공개하는 뉴스 댓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작성된 49만4739개 댓글 가운데 국내 비중이 97.4%이며 해외 비중은 2.6%로 미미하다. 또한 이 가운데 중국에서 작성된 댓글의 비중은 0.41%에 그쳤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근 기자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