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박스부터 택배 하차까지 로봇 기술 추진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9:07:00
  • -
  • +
  • 인쇄
물류 현장 가장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 로봇 대체가 급선무
사람과 로봇이 공존하는 가장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이 목표
▲CJ대한통운, 로못산업핵심기술개발 사업자로 선정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CJ대한통운은 산업통산자원부가 주관하는 국책과제인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사업자로 선정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업무협약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CJ대한통운이 전자협약에 서명하는 방식으로 온라인에서 진행됐다.


이번에 개발 과제는 '로봇을 활용한 간선화물 물류 운송 차량 하차 작업 시스템 개발(하차자동화 기술)'과 '다양한 패턴 및 무작위 순서로 공급되는 박스 물성 분류용 로봇 팔레타이징 시스템 개발(로봇 팔레타이징 기술)' 두 개로, CJ대한통운과 중소기업, 대학교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먼저 하차자동화 기술은 간선 화물차에 벌크 형태로 쌓여 있는 박스·비닐 파우치·마대 등 다양한 형태의 화물을 인식하고 피킹 및 운반할 수 있는 하차 자동화 시스템 개발 및 현장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4년 12월 31일까지 개발 완료할 예정이다. 이 과제는 STC엔지니어링을 주관기관으로 성균관대학교와 CJ대한통운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연구개발을 수행하며 로봇시스템과 감압그리퍼 기술 등을 개발한다.

로봇 팔레타이징 기술은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팔레트 위 박스 적재 업무를 로봇과 비전을 이용해 무인화로 가동률을 높이고 센터 운영을 최적화하는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개발 기간은 2022년 12월 31일까지다. 

 

이 과제는 (주)씨엔아이를 주관기관으로 (주)가치소프트, 성균관대학교, CJ대한통운이 참여하며 로봇 팔레타이징 시스템, 알고리즘, 그리퍼 등을 함께 개발한다.


CJ대한통운은 이들 시스템 및 장비 등의 개발을 위해 여러 물류센터에서 시뮬레이션과 현장테스트 등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현장도입 촉진과 실효성 향상을 위한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개발된 기술은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 가장 먼저 도입하고 해외의 글로벌 택배 사업장에까지 전파 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물류 현장에서 가장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인 택배 박스 상하차와 팔레트 박스 적재 작업은, 로봇을 통해 대체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여겨져 왔다. 따라서 이번 기술 개발 과제가 성공할 경우 강도 높은 물류 현장 업무를 로봇이 대체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람과 로봇과 시스템이 안전하게 공존하는 물류센터를 구현하여 사람이 사람답게 일하면서 효율성이 높은 물류 환경을 만들고 로봇이 사람처럼 일하고 데이터로 미래를 보고 연결된 물류서비스 구현을 비전으로 기술로 만들어가겠다는 것이 CJ대한통운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