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이어폰 시장 Q3, 24% 성장, 애플 샤오미 삼성전자 순...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12-10 11:52:02
  • -
  • +
  • 인쇄
코로나 확산 이후 소비심리 위축과 온라인 채널 판매 확대로 중저가 브랜드 중심의 판매 증가
▲브랜드별 무선이어폰 시장 점유율 그래프 (그래픽 제작=일요주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무선이어폰 시장 보고서(Hearables-TWS Market Tracker)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이 전분기 대비 2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 분석 결과 코로나 확산 이후 글로벌 소비심리 위축과 온라인 채널 판매 확대 등의 영향으로 중저가 브랜드 중심의 판매가 크게 늘어 났다.  

 

또 소비자가 $100 이하 판매 제품 비중이 처음으로 시장의 절반을 뛰어넘는 56%를 차지하였고, 특히 북미와 중국에서 경쟁력 있는 중저가 브랜드들의 시장 입지가 크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한 애널리스트는 이러한 성장에 대해 지속적인 콘텐츠 시장 성장과 모바일 비디오 소비 확대에 따라 스마트폰 업체들이 스마트폰 판매박스 내 기존 제공하던 번들 유선이어폰을 점차 제외시키고 것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무선이어폰 브랜드 중 애플은 올 3분기에도 선두 자리를 유지하였으나, 점유율은 29%로 전분기 대비 6%포인트 하락했다. 중저가 브랜드 제품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고, 프리미엄 브랜드 간에서도 신제품 출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올해 신제품이 없는 애플로서는 당분간 점유율 하락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며, 애플의 뒤를 잇는 프리미엄 브랜드인 삼성전자와 자브라 역시 전분기 대비 점유율은 소폭 하락했다. 


반면, 보급형 브랜드인 샤오미는 꾸준히 크게 성장했으며 올 3분기 Top 10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레드미 에어닷(Redmi AirDots) 및 에어닷 S(AirDots S) 등 무려 4개 제품을 순위에 올렸다. 

 

큐씨와이(QCY) 및 제이랩(JLab) 역시 다양한 신제품 라인업 확대와 경쟁력 있는 가격 공략에 힘입어 선전 중이며, 제이랩의 경우 기존 자국 시장인 미국 중심에서 아시아, 유럽 등으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최근 중국, 인도, 남미 등에서도 무선이어폰 시장 성장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4분기 블랙 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연말 프로모션 등 성수기 효과를 감안하면 올 연간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규모는 당초 예상치인 2억2000만대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코로나 확산과 경기 위축 여파로 그 성장 주축이 프리미엄보다는 중저가 브랜드로 옮겨 감에 따라 올 한해 팔린 제품 평균 판매가는 당초 예상치를 하회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카운터포인트측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