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심판 중 불공정행위, 승패 상관없이 심판비용 전액 부담

김완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09:55:39
  • -
  • +
  • 인쇄
‘산업재산권 심판비용액 결정에 관한 고시’ 시행
▲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완재 기자] 특허청은 심판비용 부담의 실효성을 높여 불공정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산업재산권 심판비용액 결정에 관한 고시’가 시행된다고 25일 밝혔다.

주요 개정 내용은 거짓이나 부정한 행위로 취득한 권리로 심결을 받거나 심리 중 부정한 행위를 한 사실이 발견된 경우와 고의·중과실로 증거 등을 내지 않다가 법원에서 뒤늦게 내서 승소한 경우를 불공정행위로 본다.

불공정행위를 하면 승패와 상관없이 심판비용을 부담해야 하고, 상대방이 심판에 사용한 비용 전체를 내야 한다.

심판비용은 심판에서 패한 자가 내는 것이 원칙이므로 당한 당사자가 불공정행위로 심판에서 졌음에도 심판비용까지 지급해야 하는 문제가 있어 이를 개선한 것이라고 특허청은 설명했다.

또 개정안에는 불공정행위자가 심판비용을 부담하는 경우 당한 당사자는 대리인보수를 실제 선임비용(최대 740만원)까지 청구하는 것이 포함됐다.

대리인보수는 심판청구료(수십만원)에서만 청구할 수 있어 기존에는 불공정행위를 당한 당사자가 수백만원의 대리인 선임 비용을 쓰고도 심판비용으로 보전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

주영식 특허심판원장은 “그러나 이번 개정으로 부정, 고의·중과실 등 심판 중에 불공정행위를 한 자가 심판비용을 실비로 내도록 비용부담을 현실화해 성실하고 공정한 심판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정확하고 공정한 심판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심판 중 불공정행위를 근절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조작된 데이터나 거짓 주장으로 심리를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 개정 검토 등 적극행정으로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