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 정찰용 무인항공기 군에 배치한다…방사청, 신속시범획득 사업 군 최초 전력화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6 09:58:22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방위사업청은 신속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통해 선정된 ‘감시 정찰용 수직 이착륙 드론’이 군 시범운용에서 군사적 활용성을 인정받아 정식 전력으로 소요결정 됐다고 16일 밝혔다.

소요 결정 시 전력 명칭은 운용 지역과 임무를 고려해 ‘해안 정찰용 무인항공기’로 변경된다.

이번 장비는 지난해 7월 신속시범획득 사업으로 계약 후 납품검사를 통과하고 같은 해 12월 군에 납품됐다. 

 

▲ 참고용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이후 6개월간 육군과 해병대의 야전에서 시범 운용을 통해 성능검증을 받았다. 육상과 해안지역에서 진행한 시범운용에서 주야간 공중 감시정찰 능력의 우수성이 확인됐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특히 광범위한 해안지역의 감시 사각지역 정찰을 통해 해안 감시정찰 제한사항을 극복하고 효과적인 해안 경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이번 장비의 가장 큰 장점으로 평가됐다.

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군은 올해 6월 이번 장비의 군사적 활용성을 인정했다.

이후 군은 ‘감시 정찰용 수직 이착륙 드론’을 해안지역 공중 감시정찰 임무를 목적으로 지난 7월 30일 합동참모회의를 통해 정식 소요로 결정했다.

이는 신속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운용한 후 실제 소요로 이어진 첫 사례다.

방사청은 “앞으로도 신속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통해 실제 전력화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또 국내 기술 수준을 고려해 연구개발이 아닌 구매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고, 후속 물량 확보에도 신속히 획득할 수 있어 신속 획득이라는 제도 취지에 부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발전 속도에 발맞춰 무기체계를 신속하게 획득하기 위한 새로운 제도다. 2020년 방위사업청이 주도해 국방 분야에 최초로 도입했다.

이 제도는 군에 민간분야의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선제 구매해 도입하고, 군 시범운용 후 소요결정과 연계해 획득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방사청은 지난 2년 동안 26개 과제를 신속시범획득 사업으로 선정했고, 군 시범운용이 종료된 사업은 휴대용 안티 드론 건 등 6개 사업이다.

이 장비는 올해 말까지 사업추진기본전략 및 구매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초 입찰공고와 전반기 내에 계약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호천 방사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방위사업청에서 기획한 방위력개선사업의 혁신모델이 최초로 실증됐다”면서 “신속시범획득 사업이라는 혁신모델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민간의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군에 더욱 발 빠르고 다양하게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