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친환경 창업 거점 '그린 스타트업 타운' 조성...공동 기술개발·개방형 혁신 촉진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9 11:02:39
  • -
  • +
  • 인쇄
대학·연구기관·지역혁신기관 등 민간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해야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역을 대표하는 친환경 창업 거점인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추가로 조성한다.

중기부는 그린 스타트업 타운 1곳을 추가 선정을 위해 오는 29일부터 4월 23일까지 신청·접수 받는다.

그린 스타트업 타운은 영국의 킹스크로스역과 같이 혁신기업 지원 기반과 주거·문화·교통시설 등 정주 여건을 연계한 새로운 개념의 창업 집적지다. 지난해 충남 천안이 ‘제1호 그린 스타트업 타운’으로 선정됐다.  

 

▲ 천안 그린 스타트업 타운 조성모습(안). (사진=중소벤처기업부)

그린 스타트업 타운의 기본 개념과 구성 요소 등은 지난해와 같다. 달라진 점은 지난해 복합형(그린 스타트업+스타트업 파크)으로 지원하던 것을 올해는 스타트업 파크(창업기업 입주공간)는 선정 지자체 또는 민간 자본을 활용해 자체 조성해야 한다는 점이다.

올해는 ‘복합허브센터’ 구축을 위한 설계비를 지원한다. 내년에 이에 대한 조성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그린 스타트업 타운은 창업기업의 성장주기별 지원을 위해 스타트업 파크(창업기업 입주공간), 복합허브센터, 지식산업센터(성장기업 입주공간)로 구성된다.

중기부는 “이 중 올해 지원 대상인 복합허브센터에는 민간·대학 연구소와 연구개발 전문기업 등을 집적해 인근에 입주한 창업기업과의 공동 기술개발과 개방형 혁신을 촉진, 창업기업의 성장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복합허브센터는 타운 내 에너지 전환·절감 등 관리를 총괄하고 기업입주기관 등이 집적하는 앵커시설로서의 기능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사업 신청대상은 광역지자체로 대학·연구기관·지역혁신기관 등 민간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해야 한다. 사업신청 시 한 개 광역 지자체가 한 개 지역을 조성 예정지로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는 선정된 광역 지자체에 올해 설계용역 비용으로 국비 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광역지자체가 국비에 지방비를 매칭해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한다.

그린 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 최종 선정지역은 건축과 도시계획·도시재생 전문가, 창업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서에 대한 기초서류평가, 현장심사, 종합서면평가, 발표평가를 거쳐 5월 발표할 예정이다.

신청은 e-나라도움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우편·방문 접수는 창업진흥원에서 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