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현대차·포스코 등 2030년까지 수소경제 43조원 투자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09:55:26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이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분야에 43조 400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지난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위원장)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 정부와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오는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분야에 43조 4000억원을 투입한다.(사진=newsis)

수소경제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최고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대한민국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지난 2월 5일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이 본격 시행되면서 수소경제 선도국가(First Mover)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총괄하는 범정부 민관합동 회의체로 정식 출범하게 됐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는 지난해 2년 연속 수소차 판매 세계 1위, 국내 수소차 보급 1만1000대(누적),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수소경제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수소법 본격 시행을 계기로 국민과 기업, 정부가 ‘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힘을 모아 수소 생산-유통-활용 전반에 걸쳐 균형있는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2030년까지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 준 것은 그간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정부도 수소경제의 기본이 되는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일괄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액화수소 안전기준 마련 등 제도개선을 조속히 추진해 민간 투자계획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해 ▲수소 모빌리티 ▲수소 생산·유통인프라 ▲핵심기술 개발과 ▲수소시범도시 등에 지난해보다 40% 증가한 8244억원의 예산을 지원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천·새만금·울산 등의 지역에 바이오·그린수소, 모빌리티, 연료전지 등 분야별 특화된 수소산업 집적화 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는 등 지역과 함께하는 자생력 있는 수소생태계 구축 방안도 모색한다.

수소경제 확산을 가속하기 위해 수소충전소(현 73기)를 연말까지 180기 이상으로 늘리고, 수도권에 충전소(현 17기)를 50기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SK는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3만t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액화수소 생산·출하시설 구축을 추진해 2023년부터 서울·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수소차 20만대에 안전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