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 실시간 탐지…초소형위성체계 개발 본격화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0:54:08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우주 방위사업 발전 전담 조직의 신설에 이어 군 정찰위성과 초소형위성체계 개발사업 등 우주 국방력 확보를 위한 방위력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다목적 실용위성(아리랑) 5호 등 광학(EO/IR) 위성과 영상레이더(SAR) 위성을 보유해 운영하고 있다. 

 

▲ 이동식 미사일 등 탐지 및 운용 개념도. (사진=방위사업청)

그러나 한반도 상공을 지나는 횟수가 적어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나 핵·미사일 등 위협을 실시간 탐지하기에는 부족해 미국의 정찰자산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방사청은 더 높은 해상도로 다수의 위성을 동시에 운용할 수 있는 군 정찰위성을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20년대 중반 우리 군 독자적으로 북한의 주요 위협을 감시할 수 있는 감시정찰 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이러한 군 정찰위성은 고성능 영상레이더와 광학위성이 탑재돼 한 차원 높은 해상도로 한반도를 감시할 수 있다. 위성 방문주기도 단축돼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을 대폭 향상할 것으로 방사청은 기대하고 있다.

또 초소형위성체계 사업은 2022년부터 착수된다.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 등 시한성 긴급표적에 대한 위협요소를 신속하게 감시, 조기 경보 능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초소형위성체계 사업은 다수의 군집 위성이 저궤도에서 각자 정해진 궤도를 돌면서 탐지 지역의 이상 징후를 식별할 수 있는 정찰위성체계다.

방사청은 지난달부터 대한민국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우주 전담 조직을 신설,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10년간 국방 위성분야 핵심기술 개발에 약 1조6000억원의 투자가 계획돼 국방 우주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부여하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위성 등 우주무기체계의 시험평가와 계약제도 개선을 위해 국방전력발전업무훈령 개정과 관련 계약특수조건 신설 등을 추진하고 있다. 법·제도적인 기반 마련을 통해 군 독자적인 감시정찰 자산 확보를 위한 우주개발 사업도 탄력 받게 된다.

정규헌 지휘통제통신사업부장은 “이번 군 정찰위성 사업과 초소형위성체계 개발사업 등 우주 방위력개선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통해 신속하게 징후를 감시하고 조기 경보 능력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국방 우주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활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