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사회취약계층 건강보호 환경보건서비스 강화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1:23:54
  • -
  • +
  • 인쇄
취약가구 대상 실내환경진단·시설개선·병원 진료 등 지원
▲ 참고사진.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환경부가 올해 사회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환경보건 안전망을 튼튼히 하고 환경복지서비스를 강화한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우선 취약계층 거주 가구의 실내환경 개선은 물론 환경성질환 전문 병원 진료 지원과 같이 환경성질환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환경보건서비스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보건 전문인력이 저소득, 결손, 장애인,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 1500가구를 방문해 초미세먼지 등 실내환경 오염물질을 진단하고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오염물질 저감 등 실내환경 관리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진단 결과, 안전기준이 초과하는 등 실내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되는 가구에 친환경 벽지와 바닥재 설치 등을 지원하고 누수 공사·공기청정기도 지원한다.

폭염·한파 등 기후변화 취약계층을 위한 냉난방기도 설치한다.

한편, 환경부는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에게 환경성질환 전문병원 진료서비스를 지원하는 ‘환경보건법 시행령’을 일부 개정해 지난해 7월 6일부터 시행했다. 올해 200여 명의 어린이에게 진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자연환경이 우수한 국립공원에서 자연을 체험(생태탐방원·숲체험 등)하고 환경성질환 전문 의료인과 상담하는 ‘국립공원 건강나누리 캠프’도 대면과 비대면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이 보다 건강하고 환경적으로 안전한 삶을 영위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환경 소외계층이 없도록 취약계층 환경보건 서비스 지원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