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소기업 99곳에 기술나눔…특허기술 172건 무상이전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7 12:56:07
  • -
  • +
  • 인쇄
-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391개 기업에 784건의 특허 제공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 A사는 3D 공간정보 기업으로 기존 디지털 트윈 구현에 관한 보유기술 개선을 고민하던 중 가상현실에서의 3D 표현기술과 보안기술 등을 신청했다. 나눔기술 활용으로 더욱 효율적인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병원·물류·재난·문화재 등 다양한 분야로 가상현실 구현과 현장 구축 컨설팅을 확장할 예정이다.

# B사는 재생가공과 대체 연료 폐기물 재활용 전문기업으로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등을 위한 이온 이동 장치·제어 방법에 관한 공정처리기술 이전을 신청했다. 전기자동차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맞물려 앞으로 5년 이후 본격적으로 배출이 예상되는 폐배터리의 환경친화적 처리와 잔여 화합물의 재활용을 위해 획기적인 공정 개발·양산시설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삼성전자에서 기술 나눔을 받은 기업의 활용 사례다. 

 

▲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픽사베이)

산업통상자원부는 삼성전자가 함께한 기술 나눔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99곳에 172건의 특허기술을 무상양도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확정한 기술 나눔을 포함,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391개 기업에 784건의 특허를 제공하게 됐다. 앞으로도 기술나눔 참여를 통해 기술력 확보를 목표로 하는 중소기업에 보유 특허를 개방할 계획이다.

이번에 무상양도되는 삼성전자 특허기술에는 디지털, 인공지능(AI), 에너지 절감·공정 등 4차 산업과 그린뉴딜 분야의 기술이 다수 포함돼 있다.

특히 이번에 이전받는 많은 기업이 3D 기술 기반의 가상 환경·콘텐츠 제작, 빅데이터·AI 기술 기반 서비스 제공·에너지 공정 효율화 등 다양한 혁신제품 개발과 공정개선 활용계획을 제안했다.

한편, 산업부에서는 기술나눔을 받은 기업이 양도받은 기술의 후속 상용화 기술개발이 필요하면 차년도 ‘R&D재발견프로젝트’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코로나19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 현상도 심화하는 상황”이라며 “우리 중소기업에 이전된 삼성전자의 기술이 대·중소기업 간 기술 간극을 좁히고 포용적 경제회복을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