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장점만 모아 투표·기부·모금 등에 적용...투명한 시스템 구축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15:40:28
  • -
  • +
  • 인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 체감될 수 있도록 지원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앞으로 투표와 기부·모금 등에 블록체인이 적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활용해 신뢰 강화, 비대면 경제, 효율성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한 ‘2021년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 종합계획’과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에 따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과제 중 파급력이 높은 분야를 선정해 후속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한다. 

 

▲ (사진=픽사베이)

올해 확산사업은 온라인 투표(중앙선거관리위원회), 기부(민간), 사회복지(보건복지부), 신재생에너지(산업통상자원부), 우정사업(우정사업본부) 등 5대 분야에 지원한다.

현재 온라인 투표와 기부, 우정사업 3개 분야는 사업자선정과 계약이 완료됐다. 나머지 사회복지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사업자 선정도 조만간 완료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선정된 사업들의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온라인 투표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00만명 이상 규모의 투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한다.

2018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구축된 온라인 투표시스템은 소규모로 시범 적용했으며 올해 확산사업에서는 1000만명이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한다.

비밀투표를 보장하기 위해 투표 결과는 익명 처리 후 별도로 저장된다. 암호화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등록, 데이터의 위·변조를 방지한다.

앞으로 DID를 통해 안전하게 신원을 인증하고 정당한 유권자를 판별해 무효표 검증과 이중투표 방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통해 온라인 투표의 신뢰성 강화와 비용 절감은 물론, 시간적·위치적 한계 등을 극복해 투표의 연속성을 보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이번 확산사업에서 유일하게 민간공모로 진행한 기부분야는 코페이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 등과 함께 모금부터 수혜자 전달까지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투명한 기부금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여기에는 분산ID를 적용해 기부자와 수혜자의 본인인증과 복지사 자격 검증 등을 지원한다. 기부자가 원하는 기부단체에 원하는 기부물품의 구매와 배송 등 집행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과 예금, 보험 등을 하나로 통합관리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우정서비스 통합고객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2019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에서 전자우편사서함을 구축했다면 확산사업은 서비스별로 분절된 고객관리체계를 분산아이디(ID) 기반으로 통합, 하나의 ID로 모든 우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우리 일상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체감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