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판교금융센터 개점식 업계최초 메타버스로 진행

정창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6:21:27
  • -
  • +
  • 인쇄
카카오VX, 엔씨소프트, 라인플러스, 두나무, LB인베스트먼트 등 10여개 기업의 주요 경영진 몰려 성황
떡 대신 떡 기프티콘 제공, 투자세미나도 메타버스상에서 열었더니 고객 호응 뜨거워

▲ 삼성증권이 지난 11일 오후 판교금융센터 개점식을 업계최초로 메타버스로 진행했다. (사진=삼성증권)

 

[일요주간 = 정창규 기자] 삼성증권은 판교금융센터 오픈을 기념해 증권업계 최초 메타버스 개점식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메타버스 개점식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해 11일 오후 4시 진행됐으며, 판교금융센터 직원은 물론이고, 센터 고객도 초대해 총 30여명이 개점을 기념했다.
 

특히 카카오VX 문태식 대표, 엔씨소프트 정진수 수석부사장, 두나무 남승현 부사장, 라인플러스 신재성 이사, 카카오벤처스 김정록 상무, 한글과컴퓨터 박미영 전무, NS쇼핑 김창훈 전무, 국내 굴지의 벤처캐피탈 LB인베스트먼트 박기호 대표 등 판교에 입주한 10여개 기업의 CEO/CFO 등 주요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반바지에 흰운동화를 착용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가면무도회 파티 복장을 하고 나타난 참석자 등 저마다 개성있는 옷차림으로 등장해 마치 축제를 연상하듯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삼성증권 판교금융센터 개장식에 참석하기 위해 모인 이들은 센터가 위치한 경기도 백현동 대신 메타버스 안에서 저마다 자신의 캐릭터를 한 껏 꾸며 나타났다.

 

삼성증권 판교금융센터는 30억 이상 초고액자산가 대상의 SNI지점, 일반 우수고객 대상의 WM지점과 법인 고객 대상의 기업금융지점까지 총 3개 지점이 한곳에 모인 복합영업점포로, 판교 지역에 입주한 신성장기업의 경영진/직원들의 개인자산부터 법인자금까지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고객들도 함께 참여하는 개점식인 만큼, 허진욱 삼성증권 매크로팀 팀장이 '2022년 금융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을 주제로 투자세미나도 진행했다. 

 

▲ 삼성증권이 지난 11일 오후 판교금융센터 개점식을 업계최초로 메타버스로 진행했다. (사진=삼성증권)

투자세미나는 허진욱 팀장의 설명과 함께, 메타버스 플랫폼 안에서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함께 보면서 진행돼 오프라인 세미나와 다를 바가 없었다는 후문이다.

실제 판교금융센터를 사전 촬영한 영상도 제공해 고객들이 직접 지점에 방문한 것과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A씨(37세)는 "메타버스를 활용해 본 게 처음이라 신기하고 재밌었다"면서 "직접 가기에 시간적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동 중에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행사의 말미에는 개업떡을 돌리는 의미로, 퀴즈를 맞춘 일부 고객들에게 '떡 기프티콘'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삼성증권은 이같이 차별화된 투자 패턴을 보이는 판교금융센터 고객에 맞춤화된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해 평균 10년 경력 이상의 베테랑PB 40여명을 전면 배치했다. 삼성증권 판교금융센터는 알파리움타워 2단지에 입주해 있으며, 지점 관련 자세한 사항은 삼성증권 패밀리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증권 강남지역본부장 이찬우 상무는 "메타버스로 진행한 이번 판교금융센터 개점식에 판교에 입주한 주요 기업의 경영진들이 성원해 주셔서 많이 놀랐고 감사했다"며, "철저히 고객눈높이에 맞춰 준비했던 이번 개점식처럼, 영업도 판교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로 확실히 차별화해 신성장 중심지 판교의 랜드마크 점포로 자리잡게 만들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