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코로나19 ‘상생’ 대기업 평가시 가점…인센티브 제공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2 17:22:10
  • -
  • +
  • 인쇄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협력사 지원하면 추가 가점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한 대기업은 앞으로 공정위의 평가에서 최대 5점의 가점을 추가로 받는다. 평가 결과가 우수한 기업은 공정위의 직권조사 면제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대·중소기업간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등에 관한 기준'을 개정했다고 2일 밝혔다.

 

공정위는 또 대외 변수로부터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생산 소재지를 해외에서 국내로 이전하는 협력사에 대해서는 '효율성 증대 정도' 항목(업종별 최대 6~7점)에서 실적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특히 경영 여건이 어려워진 협력사에 대한 대기업의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독려하기 위해 금융지원 항목의 배점을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제조·건설·정보서비스·통신·광고·인터넷플랫폼 업종의 경우 7점에서 9점, 식품업종의 경우 6점에서 8점, 중견기업의 경우 가점 3점에서 가점 4점으로 변경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