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비리’ 허남식 전 부산시장, 징역 3년·벌금 3천만원 선고

김지민 기자 / 기사승인 : 2017-07-07 16:3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재판부, “도주우려 없어 법정구속은 면해”
▲ 7일 심현욱 부산지법 형사5부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허 전 시장에게 징역 3년에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일요주간=김지민 기자] 허남식(68) 전 부산시장이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7일 심현욱 부산지법 형사5부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허 전 시장에게 징역 3년에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허 전 시장은 지난 2010년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와 관련하여 시행사 이영복(67·구속기소) 회장에게서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기소됐다. 재판부는 이에 대해 “허 전 시장은 고교 동기인 이씨로부터 엘시티 이 회장에게 3천만 원을 받았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 돈을 반환하라는 지시를 하기는 커녕 이씨가 3천만 원을 자신의 선거운동에 사용할 것을 알면서 이를 묵인하거나 용인해 무겁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 조사에서 허 전 시장은 "돈을 받았다는 보고도 내용도 알지 못한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은 허 전 시장이 금품 수수사실을 사후에 보고받고, 선거홍보 비용으로 쓰도록 허락한 것으로 판단하고 징역 5년에 벌금 6천만 원을 구형했다.


다만 재판부는 도주우려가 없고 방어권을 보장한다는 차원에서 허 전 시장을 법정구속 하지는 않았다. 법원의 판결에 대해 허 전 시장은 항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편 재판부는 엘시티 이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직접 전달 받은 허 전 시장의 고교 동기이자 '비선참모' 이씨에게는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