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눈빛' 우병우, 이번에는 답변회피

김주현 / 기사승인 : 2017-07-24 12:1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레이저 눈빛’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수석이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문건 중 삼성 경영권 승계 관랸 보고서 의혹에 대한 답변을 끝내 하지 않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일요주간=김주현 기자]‘레이저 눈빛’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수석이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문건 중 삼성 경영권 승계 관랸 보고서 의혹에 대한 답변을 끝내 하지 않았다.


우 전 추석은 2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중 ‘민정비서관 당시 삼성 관련 문건을 작성하라고 지시한 게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난번에 다 답변 드렸다”며 회피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이동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지난 17일 재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캐비닛 문건의 존재를 아는가’라는 질문에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한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 2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최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건 16종을 증거로 제출하면서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이 작성, 출력해 보관한 문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검팀은 “문건 내용은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에 대해 정부 차원의 지원 필요성, 지원방안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당일 재판이 끝난 뒤 “2014년 하반기 당시 민정비서관 지시에 따라 민정비서관실 행정관들이 삼성 경영권 관련 보고서를 작성해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시 민정비서관은 우병우 전 수석이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