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출시…20일부터 판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7-09-15 12:53: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을 내놨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15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제네시스 G70의 출시 행사를 하고 오는 20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G70은 ▲가솔린 2.0 터보(2.0 T-GDI 엔진·최고출력 252마력·최대토크 36.0kgf·m) ▲디젤 2.2(e-VGT 엔진·최고출력 202마력·최대토크 45.0kgf·m) ▲가솔린 3.3 터보(3.3 T-GDI 엔진·최고출력 370마력·최대토크 52.0kgf·m) 등 3종으로 구성됐다.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한층 고급스럽고 역동적인 모습을 추구했다.


전면부는 유광 크롬 베젤의 메시 타입 대형 크레스트 그릴, 엠블럼에서 시작된 후드 캐릭터라인, 볼륨감 있는 후드, 입체감을 강조한 에어커튼과 에어 인테이크, LED 헤드램프와 분리형 턴시그널 램프 등으로 완성했다.


또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올라가는 형태의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과 볼륨감 있는 서브 캐릭터라인., 하키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으로 빠르고 날렵한 에너지를 표현했다.


후면부는 LED 리어 콤비램프, 끝단이 치켜 올라간 트렁크 리드, 날렵한 형상의 범퍼 등으로 마무리했다.


첨단 안전사양도 대거 투입됐다.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 최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인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과 9개의 에어백, 액티브 후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등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측방 충돌 경고 등 첨단 주행지원 기술이 포함된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등도 들어있다.


G70은 EQ900에 세계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을 비롯해 어라운드뷰 모니터(AVM),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 에코 모드 시 특정조건에서 변속기를 자동으로 중립화해 실주행 연비를 높이는 ‘에코 코스팅 중립제어’, 전자식 변속레버(SBW) 등으로 고객의 주행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운전자가 키와 앉은키, 몸무게 등 신체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의 운전자세를 분석해 자동으로 최적의 운전자세에 맞게 변경하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도 있다.


G70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모델 어드밴스드 3750만원, 슈프림 3995만원, 스포츠 패키지 4295만원이다.


디젤 2.2 모델은 어드밴스드 4080만원, 슈프림 4325만원이며 가솔린 3.3 터보 모델은 어드밴스드 4490만원, 슈프림 5180만원이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사업부장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시작점인 대한민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세단 라인업을 완성하는 G70를 출시하는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는 항상 모든 고객을 위한 럭셔리 브랜드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