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수사방해’ 국정원 변호사 숨져..검찰 수사 차질 생기나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7-10-31 11:30: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댓글수사방해’ 조사받은 국정원 변호사 자살..“번개탄 피운 흔적 있었다”
▲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은 국정원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있다.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은 국정원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있다.


31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등에 따르면 전날 저녁 7시께 국정원 소속 변호사인 A씨가 춘천시의 한 주차장에 세워진 자신의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의 차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남아있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2013년 4월 무렵 검찰 특별수사팀이 댓글 수사에 나서자 국정원 간부와 파견검사 등이 주축이 돼 만들어진 '현안 태스크포스(TF)' 업무에 관여한 인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현안 TF가 검찰 압수수색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꾸리는 등 수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수사와 관련해 A씨도 지난 23일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0일에도 재차 검찰에 나와 보완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끊긴 채 국정원에 출근하지 않았다. 이후 A씨는 가족과 국정원의 실종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다.


앞선 검찰 조사에서 A씨는 2013년 댓글 수사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진술하는 등 조사에 협조적이었다. 다만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주변에 심리적인 부담감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검찰은 A씨의 사망과 관련한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이다.


한편 A씨의 사망과 관련해 향후 검찰 수사 과정에 차질이 생길지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A씨가 지난 조사에서 검찰에 충분히 협조한 상태"라며 "향후 수사에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