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BMW출신 플랫폼 전문가 파예즈 라만 영입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7-10-31 01:2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플랫폼 부문을 혁신할 30년 경력의 고급차 플랫폼 기획 전문가를 파예즈 라만을 영입했다.


31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BMW에서 플래그십 라인 7시리즈와 고성능 모델 ‘M’ 브랜드의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을 제네시스아키텍처개발실장(상무)으로 영입한다.


▲ 현대차가 영입한 고급차 플랫폼 기획 전문가 파예즈 라만.

11월부터 합류하는 파예즈 라만 상무는 플랫폼과 패키지 개발 부문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현대자동차 고유의 미래 플랫폼 개발 방향성을 정립하고 플랫폼 개발 전 과정에 걸친 혁신을 담당한다.


그는 우선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랫폼(아키텍처) 기획과 개발을 담당한다. 이후 현대자동차 플랫폼 개발에 참여한다.


그는 고급차 경쟁력의 핵심요소인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승차감, 안전성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최근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ICT시스템을 차량에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는 첨단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플랫폼 개발 선행단계부터 강건설계를 기본으로 적용, 품질문제를 유발하는 오차 발생 요인을 원천적으로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플랫폼 설계 시 파워트레인과 새시 시스템 등 차량 기본 요소뿐만 아니라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최첨단 전자시스템과 UX(사용자경험)까지 고려해 패키지를 구성하는 등 프로세스 전반을 대변화시킬 계획이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2001~2008년 X5와 X6 등 BMW SUV 라인업 ‘X시리즈’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경험이 있어 앞으로 출시 될 제네시스 브랜드의 SUV 모델에서도 차별화된 주행성능과 패키지 구성을 보여 줄 계획이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지난 10년 간 기술적으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한 현대자동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처럼 젊고 역동적인 조직의 일원으로 미래 플랫폼을 개발하는 일을 담당하게 돼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파예즈 라만 상무 영입을 계기로 차량의 틀이자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 부문에 대혁신을 단행해 세계 정상급 플랫폼 성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미 세계적인 수준으로 평가 받고 있는 디자인 경쟁력과 결합되면 총합적인 상품성도 높아져 궁극적으로 브랜드가치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