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벤츠 9543대 리콜…에어백 불량·화재 위험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7-11-23 09:5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수입 자동차인 BMW와 벤츠가 에어백 불량과 전기장치 과열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으로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와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20개 차종 954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3일 밝혔다.


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BMW X5 3.0d 등 15개 차종 8189대는 사고 시 에어백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인플레이터는 에어백 내부에 장착돼 자동차 충돌 시 에어백을 팽창시키기 위해서 가스를 발생시키는 장치다.


대상차량은 24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환)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벤츠 B200d 등 5개 차종 1354대는 2가지 리콜을 한다.


수입 자동차인 BMW와 벤츠가 에어백 불량과 전기장치 과열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으로 리콜된다.
수입 자동차인 BMW와 벤츠가 에어백 불량과 전기장치 과열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으로 리콜된다.

벤츠 B200d 820대는 자동차 전기장치의 전류를 일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장치인 전류제한기가 특정조건(엔진이 고장난 상황에서 시동을 계속 거는 경우 등)에서 과열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츠 E220 d 등 4개 차종 534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뒷자석 좌측)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제작사에서 2가지 결함에 대해 지난 8월 31일부터 리콜을 하고 있었으나 제작사의 자체조사결과 문제가 되는 부품을 장착한 차량이 추가 확인돼 리콜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대상차량은 12월 1일부터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환)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