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우병우 처가 부동산 거래 의혹’ 넥슨 김정주 소환…재수사 속도 내나

한근희 / 기사승인 : 2018-04-26 16:1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한근희 기자]우병우(51)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처가와 넥슨의 부동산 거래 의혹을 재수사중인 검찰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50) NXC 대표를 소환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우 전 수석 관련 재기 수사를 맡는 서울고검은 이날 오전 김 대표를 소환해 조사를 하고 있다.


이는 우 전 수석 처가의 강남 땅을 넥슨코리아가 비싸게 사들였다는 의혹을 다시 조사하기 위해서다.


넥슨은 지난 2011년 3월 우 수석 처가의 강남구 역삼동 일대 토지 4필지와 건물 등을 1300억원을 들여 사들였다. 이 과정에서 넥슨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부동산을 매입, 우 전 수석 가족에게 이득을 안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정주 NXC 회장. (사진=newsis)
김정주 NXC 회장. (사진=newsis)

앞서 이석수 특별수사팀은 지난 2016년 이와 관련한 수사를 했으나 뚜렷한 혐의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었다. 이후 검찰 특별수사본부도 지난해 4월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넥슨의 강남땅 거래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을 고발한 시민단체는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불복해 항고했다. 서울고검은 수사가 미진하다는 이유로 재기 수사 명령을 내리고 직접 수사에 나섰다.


서울고검은 김 대표를 비롯해 수사에 필요한 관계자 진술을 계속해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진경준(51·사법연수원 21기) 전 검사장에게 넥슨 주식을 공짜로 준 혐의로 1심에서 무죄, 2심에서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반면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뇌물 부분을 면소와 무죄 취지로 판단해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현재 파기환송심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