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 의혹 전·현직 회장 정조준...새노조 "이석채·황창규 경영 전반 수사 확대해야"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9 14:58: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T 부정채용 의혹을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는 모습.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석채 KT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채용비리 의혹을 KT 전반에 대한 경영비리에 대한 수사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KT새노조는 29일 성명을 통해 “이석채 전 회장 구속영장 청구, 황창규 (KT) 회장 경영비리로의 확대 수사를 요구한다”며 “황창규 현 회장 때의 경영고문 위촉을 포함 각종 채용비리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딸 특혜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기 공개 소환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26일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회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회장은 2012년 KT 공개채용 당시 김성태 의원의 딸을 비롯한 여러 부정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회장의 구속여부에 따라 김 의원에 대한 소환도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T새노조는 “검찰 수사로도 9명의 특혜채용이 있었고 그 수법의 다양성, 특채 대상자들의 배경의 다양성으로 미루어 볼 때 그 책임자는 당연 이석채 전 회장이었을 것”이라며 “수사 대상 중 남은 이는 김성태 의원이 유일하다는 점에서 조기 공개 소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KT에 대한 검찰의 부실수사와 법원의 솜방망이 처벌이 KT 경영진의 정치적 줄대기 경영을 키웠다며 “이석채 전 회장 구속은 KT 수사의 끝이 아니라 본격적인 시작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회장은 앞서 재임 중 100억원 대에 이르는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나 법원은 이 전 회장의 배임, 횡령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 판결을 내렸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