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發 코로나19 확산 유통업계 강타...노조 "유통재벌·코스트코 등 방역시스템 전무"

황성달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17:17:50
  • -
  • +
  • 인쇄
- 마트산업노동조합 '정부는 대형마트에 입장하는 전 고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와 QR코드 체크 의무화하라" 촉구

[일요주간 = 황성달 기자]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이후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정부와 대형마트를 향해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지침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마트산업노동조합은 20일 성명을 통해 “다중이용시설인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도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어나 매일 방역과 영업중단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제2의 백화점발 코로나 집단감염 방지와 대형마트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 정부는 대형마트에 입장하는 전 고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와 QR코드 체크를 의무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사진=픽사베이)

마트산업노동조합은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코로나 확산사태는 충분히 예견된 일이었다”며 “유통재벌의 대형마트와 백화점, 다국적기업이 운영하는 이케아와 코스트코에는 애초부터 코로나 방역시스템이 가동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에도 수천, 수만 명이 드나드는 공간이었지만 제대로 된 발열 체크, 인원 제한, QR코드 체크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또 끊임없이 고객 대면을 해야 하는 노동자들에게도 마스크마저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직원휴게실까지 폐쇄해 고객과의 동선분리는 커녕 오히려 매장 내 밀집도를 높이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지난해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마트노조는 대형마트가 코로나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해 노동자의 안전에 최선을 기울일 것을 요청해왔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대형마트는 노동자의 안전보다 영업이익과 비용 절감을 우선시하며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휴식권마저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미 대형마트의 지속적인 인력감축으로 현장의 노동 강도는 계속해서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온라인 배송을 위한 피킹과 배송업무의 노동 강도도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 확산으로 생필품 구매를 위한 방문자 증가와 대면 업무로 인한 코로나 감염 불안감으로 대형마트 노동자들의 피로도는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시설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기준을 마련해 매장 내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대형마트는 해당 매장의 모든 노동자에게 KF94 마스크 1일 1개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또 “대형마트는 휴게공간 폐쇄가 아닌 거리 두기가 가능한 추가 휴게공간을 확충하고, 직원 확진자 발생 시 즉각 휴점과 선제적 검사시행으로 방역지침 강화하라”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성달 기자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