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사망+수술' 보장하는 종신보험 출시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9 15:45:42
  • -
  • +
  • 인쇄
-성윤호 상품개발팀장, '누구나 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 암·6대 질병 등
90여 가지 질병에 대해 관혈 및 비관혈 수술을 주계약 및 다수특약에서 중복 보장
▲ (사진=한화생명 홈페이지)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한화생명이 생보업계 최초로 사망 보장과 수술시 최대 8000만원까지 주계약에서 선지급하는 새상품을 9일 출시했다.

 

한화생명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한화생명 누구나 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이하 수술비 종신보험)은 종신보험임에도 별도의 특약 없이 암 및 뇌혈관·심장질환으로 인한 수술을 보장한다. 특약을 추가하게 되면 수술의 범위 또한 약 90여 종으로 대폭 확대할 수 있다.

또한 생보업계 최초로 수술 관련 특약을 세분화해 관혈/비관혈의 수술 형태나 암·심장·뇌혈관/간·폐/신장·췌장 등 질병 부위별로 고객이 원하는 보장만 직접 선택해서 추가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게 한화생명의 설명이다.

 

해당 상품에 가입한 고객은 암·뇌혈관질환·심장질환으로 인해 관혈수술을 받을 경우 가입한 사망 보장 금액의 80%를 선지급 받아 생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수술에 대해 가입한 특약을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계약 3000만원과 일부 특약에 가입하고 뇌혈관 관련 관혈 수술을 받게 된다면 주계약 선지급금 2400만원(주계약의 80%)에 특약 가입금액까지 최대 6400만원까지도 보장받을 수 있다. 만약 치료를 받다 사망을 하게 된다면 남아있는 주계약 금액(600만원)을 사망 보험금으로 지급받는다.

특히 특약으로 요실금 수술에 대해 연간 1회 한도로 최대 100만원까지 보장하는 점이 눈에 띈다. 생활 속에서 자주 접할 수 있고 고객의 니즈가 높은 관절염이나 백내장 등의 고빈도 수술도 보장받을 수 있다. 

 

수술비 종신보험은 남녀 65세까지 가입 가능하고 수술비 건강보험은 남녀 80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암·6대 질병 등 90여 가지 질병에 대해 관혈 및 비관혈 수술을 주계약 및 다수특약에서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며 “보장한도를 획기적으로 늘린 상품인 만큼 소비자들의 니즈가 큰 수술보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