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생명·MG손해보험 연금상품 수익률 '빨간불'..."생·손보 57%, 마이너스 기록"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6:38:52
  • -
  • +
  • 인쇄
- 제윤경 의원 "고객의 연금 안정성 및 보험사의 건전성 우려돼" 지적
- 2013~2018년 6년간 생보사 연금보험 550개 중 손실 기록 상품 345개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국내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와 손해보험사(이하 손보사)가 최근 6년간 판매한 연금보험과 연금저축상품의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6년간 생명보험사가 판매한 연금보험, 연금저축상품 550개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은 345개였고, 손해보험사가 판매한 상품 478개 중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은 249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 전체 총 1028개 중 57%의 상품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이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 상품의 경우 일정한 기간동안 일정 금액을 돌려받기로 약정한 상품인 만큼 보험사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수록 고객의 연금안정성과 더불어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 생보사 연금보험 상품의 2013~2018년 평균 연수익률 최저 상위 20개.(자료=제윤경 의원실 제공)
▲ 손보사 연금보험 상품의 2013~2018년 평균 연수익률 최저 상위 20개.(자료=제윤경 의원실 제공)
생보사 중에서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하나생명의 하나e연금저축보험이 –43.5%를 기록해 가장 낮았다. 다음으로 흥국생명의 뉴그린필드연금V상품이 –29.8%, 삼성생명의 연금저축골드연금보험2.3 상품이 –26.9% 등을 기록했다.

 

생보사의 연간 평균 수익률을 보면 2013년 –0.8%, 2016년 –2.7%, 2018년 0.2% 수익률을 기록했다. 전체 상품 550개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손실을 기록한 상품은 345개로 조사됐다. 

손보사의 경우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MG손해보험의 MG실버연금보험(1607) 상품으로 –19.9%를 기록했다. 삼성화재의 연금보험 아름다운생활Ⅱ(1510.7)가 –14.6%, 마찬가지로 삼성화재의 연금저축손해보험삼성화재연금보험직장인단체(1808.8)가 –14.5%로 뒤를 이었다. 

 

손보사의 연간 평균 수익률을 보면 2013년 –1.6%, 2016년 –1.5%, 2018년 0.8% 수익률을 기록했다. 전체 상품 478개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손실을 기록한 상품은 249개로 집계됐다.


제윤경 의원은 “연금부서의 운용전문성 향상을 통해 손실율이 심한 상품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되는 만큼 당국은 보험사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