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우정사업본부, MB시절 해외 유전펀드에 투자 330억 손실"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2 17:15:49
  • -
  • +
  • 인쇄
노 의원, 정권 코드에 맞추기 위해 위험부담에 대한 신중한
분석 없이 무리하게 투자 진행하다가 수백억 손실 떠 안아

[일요주간=최종문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해외 펀드에 무리하게 투자를 했다가 수백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정사업본부가 이명박 정권 시절 해외 유전펀드에 1500억원을 투자했다가 330억원 손실을 봤다고 2일 밝혔다. 

 

▲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

노 의원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해외 유전펀드 투자 경과 및 결과’ 자료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가 ‘JB뉴프론티어 사모해외자원개발 특별자산투자회사4호’ 펀드에 2011년 11월 24일부터 2017년 10월 16일까지 1500억원을 투자한 끝에 1171억원만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실액은 329억원으로 원금의 21.9%다. 


해당 펀드는 미국 샌드리지 에너지사가 보유한 유전에 투자하는 대체 투자 상품으로 우정사업본부에게 투자를 권유한 금융투자사 에이티넘(480억원)을 비롯해 한국증권금용(200억원)등도 함께 투자했다. 우정사업본부의 투자금액 1500억원은 2011년 당시 우정사업본부의 대체 투자 규모 중 상위 세 번째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노 의원은 “투자 결정 과정 당시 내부 회의록 등에 투자 상품 위험성, 손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별다른 검토 없이 투자가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우정사업본부 내부 회의록에 따르면 △유전 등 해외 자원개발에 대한 우정사업본부의 전문성 부족 △미국 광업 투자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 △매장량 분석 및 모니터링 강화 필요성 등 위험부담에 대한 지적이 나왔지만 토론 과정 없이 투자 결정이 내려졌다. 

 

노 의원은 당시 외부자문을 맡았던 한 전문가는 해외유전펀드 유행 초창기로 해당 상품 위험성이 높았으며 실물 유전 투자가 아닌 사모펀드 투자 방식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크게 고려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노 의원은 “우정사업본부가 자원외교에 주력하던 당시 정권 코드에 맞추기 위해 위험부담에 대한 신중한 분석 없이 무리하게 투자를 진행하다가 300억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MB정권 당시 무분별한 자원외교로 인한 국가 예산 손실 문제가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산하기관 위주로 제기되던 당시 우정사업본부가 다른 부처 소속으로 옮겨진 탓에 이들의 자원외교 실태는 제대로 드러나지 못했다”며 “향후 금감원 감사 등 후속조치를 통해 철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에 따른 제도적 보완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