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KOTRA) 채용 부당개입 논란...최인호 "청년인턴 채용 기준도 없었다"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7:27:53
  • -
  • +
  • 인쇄
최인호 의원 "공공기관 청년인턴 채용 기준·운영 등 점검해야" 지적
코트라, 작년 국감서도 해외무역관 관장 자녀 관용차량 이용 등 비위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이하 코트라)에서 청년인턴에 지원한 특정인이 채용되도록 부당 개입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코트라가 제출한 자료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해 6월 코트라의 모 이사는 특정인이 청년인턴으로 채용되도록 팀장과 부장에게 배려를 요청했다. 이사는 업무 과정에서 알게 된 지인한테서 특정인의 청년인턴 지원 사실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팀장과 부장은 이사의 요청으로 청년인턴 담당 직원이 그 해당 특정인을 채용하도록 몇 차례에 걸쳐 협조를 구했는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임직원들은 인사통보, 견책 등의 징계성 조치를 받았다.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의 국감사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권평오 사장이 답변 하고 있는 모습.


최인호 의원실에 따르면 코트라 내규에서 이사는 감사부서의 징계권한이 없어 인사통보에 그친 조치를 받았고 이하 팀장은 견책, 부장은 주의 조치를 받았다.

코트라는 이 같은 부정 개입뿐만 아니라 채용 과정도 전반적으로 미흡하게 운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까지 청년인턴 채용은 특별한 기준 없이 필요한 부서 담당자가 판단해 추천, 선발해 왔었으며 면접 때는 면접인원도 부족하고 면접결과표도 누락하는 등 기본 지침이 지켜지지 않았다.

의원실 관계자는 10일 <일요주간>과의 전화통화에서 “과거에는 (청년인턴을) 5개월 체험하고 가는 등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고 또 관성적으로 처리했던 거지만 이제는 (청년인턴이) 예전과는 다르게 중요이력으로 쓰이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최인호 의원은 “코트라 이외의 여러 공공기관에서 청년인턴 제도가 운영되고 있는 만큼 각 기관들이 청년인턴 채용의 기준과 운영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트라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외무역관 관장이 자녀의 등하교와 슈퍼마켓 방문에도 관용차량을 고집하고 그에 소요된 유류비를 법인카드로 결제하는 등의 비위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