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노조, '부당노동행위' 이유로 회사 고발..."노조탄압 지금도 진행중"

박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1 11:40:38
  • -
  • +
  • 인쇄

[일요주간 = 박민희 기자] 대신증권 노동조합과 사측 간 갈등의 골이 깊은 가운데 노조가 사측을 부당노동행위로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에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검찰로 넘겨져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대신증권지부는 지난달 27일 사측의 ‘부당인사발령 등 부당노동행위’를 이유로 고용부 서울노동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앞서 대신증권 모 지점에 대한 인사발령과 관련해 ‘(사측의) 노동조합 탄압을 위한 부당한 인사조치’라고 주장하며 회사에 공식 소명 요청과 함께 법적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사무금융노조 대신증권지부는 지난달 27일 부당노동행위를 이유로 사측을 고용노동부에 고소했다.

노조가 제출한 고소장은 고용부를 경유해 검찰로 전달될 예정이다.

대신증권지부는 대신증권 모 본부에 대한 회사의 인사발령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회사에 소명을 요구했다. 해당 지점에 대한 인사발령 조치가 부당하다며 지난 1월 1일 사측과 관련자들에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고 재차 같은 달 7일자 공문을 통해 공식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대신증권 측은 1월 16일 '부당한 인사발령에 개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노조는 이같은 해명에 “인사발령의 근거를 공식적인 문서로 명확히 소명하라”는 요구와 함께 부당한 인사발령이 입증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이후 1월 25일 사측은 공문을 통해 ‘회사의 인사발령은 회사의 경영상황과 인사원칙 및 기타 종합적 상황을 고려해 회사가 결정해 시행하는 것’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부의) 인사발령 관련 사항에 대한 요구와 회사의 고유한 인사권에 대한 계속적인 의혹 제기는 사내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는 게 노조측 설명이다.

이에 노조는 “사측은 관련자들을 대리해서 ‘회사가 결정해 시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즉 이번 부당인사발령 의혹의 중심지는 개인이 아닌 사측이라는 것을 자인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신증권지부 1대 지부장을 해고하고, 대법원 파기환송 후 고등법원에서도 대신증권지부가 승리하자 사측은 어쩔 수 없이 단체교섭을 체결했다”며 “그러나 대신증권 사측의 노동조합 탄압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당노동행위는) 사측이 대신증권지부를 탄압하고 지부 조합원들이 불이익을 두려워해 자진해서 지부를 탈퇴하게끔 만드는 것“이라며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 차원에서 이 (부당노동행위)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고용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일요주간>은 지난 8일 대신증권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담당자가 없다는 이유로 답변을 들을 수 없었고 취재진의 연락처를 남겼지만 이후 연락이 없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