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에 뒷짐 진 금융권... 최근 5년 DGB생명보험 가장 저조, 다음은?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10-07 17:41:06
  • -
  • +
  • 인쇄
- 김정훈 의원, 최근 5년간 금융권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은행 74.7%·카드사 76.1%·생보사 78.0%·손보사 82.5%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국내 금융회사들이 정보보호를 위한 투자에 인색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은행권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금융감독규정’은 금융사의 전자금융거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일정 비율의 예산을 정보보호에 투자하도록 유도하고 있지만 실제 투자는 계획된 예산대로 집행되지 않고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남구갑)은 금융감독원에 자료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국내 금융회사 정보보호 예산 및 결산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5년(2014년~2018년)간 은행권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74.7%, 카드사 76.1%, 생명보험사 78%, 손해보험사 82.5%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 김정훈 의원.

특히 올해 8월까지 국내 금융회사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 실적이 다른 해에 비해 저조하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해당 기간 은행권의 경우 19개 은행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41.8%에 불과했으며 카드사(8개)는 44.8%, 생명보험사(24개)는 45.8%, 손해보험사(19개)는 49.1%로 책정돼 정보보호 예산을 절반 이상 집행한 금융권역은 없었다.

먼저 은행권의 경우 최근 5년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78.4%, 2015년 71.3%, 2016년 67.3%, 2017년 76.7%, 2018년 80.8%였다.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은행은 케이뱅크은행이 53.0%(2017년~2018년)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은행 55.9%, 부산은행 56.6%, 대구은행 67.1%, 경남은행 69.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8월까지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최저 은행은 부산은행으로 집행률이 26.9%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국민은행 27.5%, 제주은행 29.4%, 농협은행 33.5%, 수협은행 35.3% 등의 순이었다.

카드사의 최근 5년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102.4%, 2015년 64.3%, 2016년 70.1%, 2017년 74.2%, 2018년 71.5%였다.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카드사는 KB국민카드가 59.2%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신한카드 61.1%, 롯데카드 66.9%, 비씨카드 81.1%, 우리카드 81.3% 등의 순이다.

올해 8월 기준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최저 카드사는 KB국민카드로 집행률이 32.3%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삼성카드 40.8%, 신한카드 43.0%, 하나카드 49.6%, 비씨카드 53.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생명보험사의 최근 5년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72.6%, 2015년 69.2%, 2016년 80.9%, 2017년 85.2%, 2018년 81.7%였다.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생명보험사는 DGB생명보험이 45.8%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생명보험 54.8%, 교보생명보험 56.1%, 흥국생명보험 61.7%, 에이아이에이생명보험 62.6% 등의 순이다.

올해 8월까지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최저 생명보험사는 비엔피파리바 카디프생명보험으로 집행률이 26.9%에 그쳤다. 다음으로 교보생명보험 27.6%, 케이디비생명보험 33.0%, DGB생명보험 34.5%, KB생명보험 35.6% 등의 순이였다.

손해보험사의 최근 5년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81.9%, 2015년 92.8%, 2016년 75.6%, 2017년 83.0%, 2018년 82.8%였다.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손해보험사는 더케이손해보험이 49.6%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손해보험 56.9%, 엠지손해보험 58.6%, 흥국화재해상보험 61.9%, 코리안리재보험 62.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까지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최저 손해보험사는 코리안리재보험으로 26.8%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악사손해보험 28.3%, 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한국지점) 28.3%, 흥국화재해상보험 35.4%, 엠지손해보험 40.0% 등의 순이다.

김정훈 의원은 “금융회사가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를 규정에 근거해 계획대로 투자하지 않을 경우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등 전자금융서비스 품질이 저하되고 사이버 침해와 전산장애 등 전자금융사고에 대한 대응 능력이 약화돼 금융소비자 불편,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감독원에 “금융회사의 정보보호예산 편성비율과 정보보호예산 집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특히 ‘전자금융감독규정’을 개정해 정보보호 예산의 일정 비율 책정뿐만 아니라 집행 역시 의무화하는 등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강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금융회사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의 효율성 제고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