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의 김성태 의원 딸 '특혜 채용 의혹' 결국 검찰 수사로 번지나?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4 17:4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T새노조.민중당 등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검찰 고발
지난 24일 KT새노조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 채용 관련 고발장 접수를 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지난 24일 KT새노조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 채용 관련 고발장 접수를 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김모씨의 KT 특혜 채용 의혹을 둘러싸고 진실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한겨례>는 지난 20일 '김성태 딸 후임은 계약직…‘맞춤형 정규직’ 채용의혹 커져'라는 제목의 첫 보도 이후 수차례에 걸쳐 후속기사를 내보냈다. 이에 김 의원도 해명 자료를 내놓으며 딸이 정상적인 절차를 걸쳐 정규직이 됐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해당 보도의 핵심 의혹은 김 의원 딸이 원래 채용 계획이 없던 KT스포츠단에 입사하는 과정에서 실무자가 아닌 사장을 통해 이력서가 전달됐다는 점이다. 특히 김씨와 함께 KT스포츠에 근무했던 복수의 관계자들은 당시 윗선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 매체는 24일 후속보도에서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월 퇴사한 김씨 후임으로 정규직이 아닌 계약직이 충원되면서 김씨만을 위한 맞춤형 채용이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과 KT 간 해명이 서로 결을 달리하고 있다는 점도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KT측은 공식 해명에서 헤드헌터 업체의 추천을 받았다는 입장이며, 김 의원은 채용 공고가 없었는데 알선 업체가 일자리를 연결해줬다는 게 공식 해명이다.


이처럼 김 의원 딸의 KT 채용을 둘러싸고 <한겨례>와 김 의원, KT 간 공방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노조와 시민단체 등이 김씨의 KT 특혜 채용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수사를 통해 진실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KT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은 김 의원의 딸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 24일 검찰에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들은 이날 고발장 접수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김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KT에서 반복된 '권력형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도 요구했다.


민중당 당내 조직 청년민중당도 이날 오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혐의로 김 전 의원을 감철에 고발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