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바우처] 부산형 블록체인,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

김쌍주 대기자 / 기사승인 : 2019-06-14 09:23: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김쌍주 대기자] 부산시가 중소벤처기업부 블록체인특구 우선협상지역으로 선정됐다. 

 

13일 '한국 블록체인 산업, 어디로 가야하나?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이란 주제로 민주당부산시당 부설 오륙도연구소(소장 김영춘 의원)재 출범기념 특구 추진방안에 대한 토론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페이스북이 비변동성(stable)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게 하겠다고 함에 따라 새로운 화폐, 기축통화의 대체, 은행의 변화 그리고 인트라넷 형태가 아닌 인터넷 형태의 보편성을 가진 블록체인 사업모델에 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ICO(가상화폐공개)로 인한 거품이 걷히는 등 여러 요인으로 암호화폐가 상승세에 진입하는데 페이스북 등의 시도가 기여한 바가 있다. 부산 블록체인의 모델에서는 이를 디지털 바우처로 개념화했다. 정부가 암호화폐를 사기, 투기, 자금세탁과 관련해서 매우 부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형 블록체인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은 부산은행에서 법화, 즉 화폐가 아닌 디지털 바우처를 발행하고 이를 유통한다고 치자, 우선 종이화폐와 같은 발행관리비가 들지 않는다. 또한 가치가 법화와 연동돼 있어서 교환, 저장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 경우 송금수수료가 없고 즉시 송금이 가능하다. 카드 수수료도 없다. 제로 페이(zero pay)가 된다. 부산은행은 디지털 바우처의 환전 혹은 수신기능을 할 수 있다. 암호화폐가 기존화폐를 대신할 정도로 보급이 확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부산시는 인센티브 등 보상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그렇게 되면 이를 기반으로 한 DAPP(Decentralized Application, 탈중앙화 된 어플리케이션)의 효능성이 제고되고 플랫폼으로서 기능하게 된다.

 

이는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부정적 시각에서 벗어나 규제 샌드 박스를 인가받기 위한 우회로인 셈이다.

블록체인을 이용한 4차 산업혁명에서 빠질 수 없는 핵심기술들은 스마트 컨트렉트, DAPP, loT 등이다. 이중 DAPP은 흔히 접하는 어플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즉 분산형 어플이다.

그동안 국회에서는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년 전부터 단독제안 한 것 가운데 모든 국민에게 건강 네비게이션, 인간유전자 지도를 발급해주자는 것은 100만개의 게놈뱅크를 만드는 것으로 정부정책이 얼마 전 확정됐다.

또 하나는 암호화폐 중에 도네이션코인(donation coin)을 발급해서 인류의 가난과 기아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었는데 정부가 암호 화폐를 꼭꼭 틀어 막아서 현재까지 전혀 진전이 없는 실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