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젬알토, 안전한 5G 환경 조성 '맞손'...블록체인 기반 커넥티드카 사업 추진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5-21 10:3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KT와 글로벌 통신모듈 개발 기업 젬알토와 블록체인 기반 커넥티드카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KT는 21일 젬알토와 ‘5G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KT의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젬알토의 차량용 통신모듈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통신모듈은 무선통신 기술을 통해 차량과 차량 외부를 연결하는 커넥티드카의 핵심부품이다. 차량 원격제어와 교통상황 수신, 차량위치 추적 등을 가능하게 하는 하드웨어이기 때문에 보안이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기가스텔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네트워크 보안 플랫폼으로 사용자의 IP가 노출되지 않도록 해 해킹의 위협에서 사용자를 보호하는 솔루션이다.
 
양사는 기술력을 결합한 차량용 통신모듈 개발 등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5G 커넥티드카 사업확대를 위한 전방위적 사업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양 사가 공동으로 개발하게 될 기가스텔스 기반의 차량용 통신모듈을 연내 차량 제조사와 B2B 시장에 공급해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접목해 커넥티드카 시장의 차세대 보안 사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이동면 사장은 “5G 자율주행 시대의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커넥티드카 플랫폼에 적용하게 됐다”며 “양 사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5G 커넥티드카 보안 사업의 생태계를 견인하고 고객의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젬알토 필립 발리 사장은 “KT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과 젬알토의 검증된 통신모듈을 결합함으로써 소비자들이 5G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KT의 기가스텔스 프로젝트뿐 아니라 더 많은 분야에서 KT와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