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적 연구소·개발자와 손잡고 '시스템반도체 AI' 연구 강화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2 13:4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글로벌 1위 목표 향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 이은 연구 강화 행보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적용이 가능한 미래 인공지능(AI) 분야 연구를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메모리에 이어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확실한 1등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한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으로 1일 캐나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밀라연구소 건물로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 랩(이하 몬트리올 AI 랩)'을 확장 이전했다.

밀라연구소는 딥러닝분야의 세계 3대 석학 중 한 명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교수를 주축으로 몬트리올대학, 맥길대학 연구진, 그리고 글로벌 기업의 AI 개발자가 협력하는 세계적 딥러닝 전문 연구기관이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밀라연구소 건물에 입주했다"면서 "이번 확장이전과 함께 밀라 연구소 소속 사이몬 라코스테 줄리앙(Simon Lacoste-Julien, 몬트리올大) 교수를 영입해 몬트리올 AI 랩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연구개발 인력을 몬트리올 현지에 지속 파견해 '몬트리올 AI 랩'을 선행 인공지능 연구 전문가 양성 거점으로도 활용할 것이라고 발표한 삼성전자는 "비지도 학습(Unsupervised Learning)과 생성적 적대신경망(GANs,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을 기반으로 새로운 딥러닝(Deep Learning) 알고리즘과 온디바이스 AI(On-Device AI) 등 혁신기술 연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2014년부터 업계 최초로 요슈아 벤지오 교수와 협력해 인공지능 핵심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음성인식 관련 공동논문도 매년 발표하고 있다.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부원장은 "종합기술원은 시스템 반도체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며 “몬트리올 AI 랩을 통해 인공지능 이론, 차세대 딥러닝 알고리즘 등 향후 10년을 책임질 근원적 혁신 연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내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분야 글로벌 1위 목표에 정부도 적극 돕겠다고 독려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