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2억병 판매 돌파...국내 맥주 시장 신 패러다임 제시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9 11:3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01일만에 1억병 판매 이어 두 달 안돼 1억병 판매
- 유흥시장 판도 변화, 전년 동기간 대비 약 96% 증가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일본 맥주 불매운동의 여파로 국내 맥주시장의 판도가 뒤바뀌면서 토종 주류 회사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올 여름 맥주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잡았다.


29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맥아만을 100% 사용한 테라가 7, 8월 여름 성수기 시즌에만 300만 상자(한 상자당 10L 기준) 이상 판매해 2억병 판매를 돌파했다. 


테라는 8월 27일(출시 160일) 기준 누적판매 667만 상자, 2억 204만병(330ml 기준) 판매를 기록했다.

 

▲ 테라 여름포스터.(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는 초당 14.6병 판매된 꼴로 병을 누이면 지구를 한 바퀴(42,411.5km) 돌릴 수 있는 길이(46,500km)의 양이다"며 "출시 101일만에 1억병을 판매한 후 두 달도 되지 않는 59일만에 1억병을 판매, 판매속도가 약 2배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테라가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8월에는 출시 후 최고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테라의 돌풍이 유흥시장의 판도도 바꿔놓고 있다. 테라를 포함 하이트진로 유흥시장 맥주 판매율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유흥시장의 중요 지표로 삼는 맥주 중병(500ml)의 7~8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96%나 상승한 것.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테라가 성수기 유흥시장의 판도를 바꾸며 빠른 속도로 가정시장으로 확대되고 있어 하반기에도 테라의 돌풍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 주류 시장 발전을 이끌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청정라거 테라는 100% 청정 맥아를 사용하고 발효공정에서 발생하는 100% 리얼 탄산만을 담아내 국내 맥주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