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스크린골프 '골프존파크' 가맹점 1000호점 돌파...수도권 매장 급증 추세

박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9 11:53: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골프존파크 가맹점 1000호 매장 두산 블랙스톤점의 김애현 대표(가운데)와 골프존 영남사업팀 황윤 팀장(우측 두 번째) 및 관계자들이 1천호점 달성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골프존 제공)

 

[일요주간=박민희 기자] 골프존(대표이사 박기원)이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가맹 브랜드인 골프존파크가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두산 블랙스톤골프’ 매장 오픈을 기점으로 1000호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골프존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가맹사업 개시 이후 2018년 12월 가맹점 900호점을 달성했으며 이후 론칭 3년도 채 안된 2019년 5월 1000호점을 돌파하는 등 가맹점 수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특히 수도권 지역 매장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매장의 경우 지난해 1월 기준 286개에서 올해 5월 기준 425개로 급증하며 수도권 매장 비율이 전체 매장의 40%를 넘어섰다.

골프존은 필드의 현장감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는 ‘투비전플러스’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성공비결로 꼽았다. 골프존의 가맹 전용 시뮬레이터인 투비전플러스(TWOVISIONPLUS)는 골프존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스크린골프 시뮬레이터로 가맹사업 개시 이후 매년 2000대 이상씩 증가 추세이며 현재 전국 6700여 대가 영업 중이다.

또한 매년 가맹점 고객 대상 스크린골프대회인 ‘팔도 페스티벌 대회’를 개최하고 가맹점주를 위한 로열티 폐지, 전국 광고비 가맹점 부담 면제, 시스템 클리닝 서비스 무상 지원 등을 펼치는 가맹 사업 활성화 지원 정책도 골프존파크의 성장을 견인해다는 평이다.

골프존은 향후에도 가맹점주들과의 소통과 상생을 위한 협의를 지속 진행할 방침이다. △지역별 가맹점주 협의체를 통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체계 운영 △우수 가맹점 분기별 포상 및 초청 행사 개최 △영업부진 가맹점 대상 컨설팅 제공 △폐업 희망 매장 대상 퇴로 지원 정책 프로그램 등 상생발전을 위한 적극 행보에 나설 방침이다.

골프존 GS사업부 박강수 상무는 “가맹 1000호 매장 두산 블랙스톤점의 오픈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도 골프존파크의 브랜드 경쟁력 강화 및 사업 다각화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