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내년 4월 뉴스 전재료 폐지…구독기반 광고수익 전액 배분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3:40:16
  • -
  • +
  • 인쇄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 내년 도입…언론사가 콘텐츠 형식·소통 결정
뉴스 플랫폼 발생 광고 수익 전액을 언론사에 지급하는 모델로 변경
▲ 네이버 사옥 전경 (사진=네이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네이버는 내년 4월부터 기사 공급 언론사에게 지급하는 전재료를 없애고, 뉴스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광고 수익을 언론사에 전액 지급하는 모델로 변경한다.

 

12일 네이버는 미디어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네이버 뉴스 서비스 운영 방향성을 공유하는 '2019 미디어 커넥트 데이'를 열고, 구독 기반의 뉴스 통합관리시스템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와 광고 수익 중심의 신규 뉴스 비즈니스 툴을 공개했다.

 

네이버는 지금까지 제공되었던 모바일 네이버의 ‘언론사홈’ 및 '기사 본문' 영역 광고 수익에 더해 '언론사편집' 뉴스 영역과 ‘MY뉴스’에서 발생하는 디스플레이광고 수익도 언론사에 전액 제공된다. '기사 본문 중간광고' 와 같은 신규 수익 영역도 추가되며 언론사는 개별 영역의 전체 광고(언론사홈, 기사 중간 광고, 기사 하단 광고) 에 대한 영업권을 직접 갖게 된다.

 

특히 언론사편집 및 MY뉴스 영역의 광고 수익은 사용자의 구독과 로열티를 반영한 광고 수익 배분 공식에 따라 각 언론사에 배분된다. 해당 공식은 외부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으며, 반영된 팩터(factor) 뿐 아니라 가중치까지 모두 공개됐다.

 

네이버는 실제 운영 이후, 언론사의 수익이 지난 8분기 평균 수익 대비 줄어드는 경우 향후 3년 간 별도 재원을 통해 이를 보전할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네이버를 통해 콘텐츠를 유통해 온 언론사들은 네이버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로서 지금까지의 성장을 함께 해 왔다"며 "신규 비즈니스툴을 통해 네이버와 언론사의 지속 가능한 동반 성장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모바일 앱 첫 화면에서 '언론사 구독'을 강화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후 1년여 간의 성과도 공개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현재 1500만 명 이상의 이용자들이 네이버에서 자신들의 선호에 맞게 언론사를 구독하고 있으며, 누적 구독 건수는 7100만 건을 돌파했다. 구독 기능을 도입한 언론사 중 80% 이상은 1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300만명 이상의 구독을 확보한 매체 역시 2곳이 탄생하는 등, 네이버에서의 뉴스 소비가 구독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공개했다.

 

유 총괄은 "네이버는 그동안 자체 편집 영역을 꾸준히 없애고, 뉴스 댓글 운영 결정 권한을 언론사에 넘기는 등 뉴스 콘텐츠 전달 과정에서의 개입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 프로젝트는 이를 완성하기 위한 것으로, 네이버 언론사홈은 매체가 주인이 되어 직접 만들어가는 디지털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