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프렌치 웨하스 '세균수 부적합' 판매중단·회수..."소비자 섭취 중단·반품"

박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2 17:0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박민희 기자] 음식료품 업체 오리온의 과자 제품이 세균수 기준 규격 부적합으로 인해 판매중지 및 회수 명령을 받았다.

식품의약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오리온이 수입한 ‘프렌치 웨하스 헤이즐넛 초콜릿맛’ 제품이 세균수 부적합으로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8월 5일인 제품이다. 

 

▲출처=식품안전의약처 제공.

식약처 관계자는 “회수식품 등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 영업자에게 반품해 주길 바란다”며 “(프렌치 웨하스를) 구입한 소비자(거래처)는 그 구입한 업소에 되돌려 주는 등 위해식품 회수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지하고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처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