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실생활 사용"…AI 챗봇 기반 P2P 거래 사이트 오픈

박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5:39: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박민희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인증서비스 주식회사는 세계 첫 인공지능(AI) 챗봇 기반 암호화폐 P2P 거래 사이트 마켓마하가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마켓마하는 디지털 자산과 현물 자산 모두 거래할 수 있는 P2P 마켓이다.
 
한국인증서비스 측은 “거래 당사자들은 게임 아이템과 모바일 데이터, 디지털 쿠폰, 모바일 상품권 등 디지털 자산뿐만 아니라 중고물품 등의 현물 자산까지 거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마켓마하 홈페이지 캡처

이어 “마켓마하는 구매자가 원하는 물품을 찾을 수도 있지만, AI 트레이딩 챗봇이 거래 조건과 빅데이터를 분석해 가장 합리적인 거래를 제안해주기도 한다”며 “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가상 거래 공간 ‘VTR(Virtual Trading Room)’은 거래가 완료될 때까지 에스크로 역할을 해 기존 P2P 거래의 가장 큰 이슈로 제기된 안전거래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다만 오픈베타 시점에서는 일부 기능이 제한적일 수 있다. 정식 서비스 전까지 순차적으로 오픈될 예정이다.
 
한국인증서비스에 따르면, 마켓마하는 사람들이 본인의 자산을 암호화폐로 거래할 수 있도록 암호화폐 코인 간의 환전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해외 PG 서비스를 통해 신용카드나 달러로도 MACH코인을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전화번호만으로 편리하게 MACH코인을 주고받을 수 있다. 앞서 마켓마하는 지난 3일 비트베리 간편 지갑 시스템을 도입했다.
 
마켓마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MACH코인을 발행하고 있다. MACH코인은 마켓마하가 정한 환율에 따라 타 암호화폐와 교환이 가능하다. 특히 MACH코인으로 자산 거래 시 별도의 거래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최세준 한국인증서비스 대표는 “마켓마하는 전 세계 P2P 자산 거래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누구나 마켓마하에서 자산을 거래할 수 있도록 마켓마하에 접속하는 IP를 추적,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를 자동으로 통역해 거래 상대자에게 보여주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