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기술 건설분야로 확대...국토부 "건설산업 체질 개선 방안 마련"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5 10:4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기자] 스마트건설기술을 적용한 일반 공사도 일괄입찰(턴키) 발주가 가능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 일반 공사도 턴키·기술제안 입찰 대상에 포함하는 ‘대형공사 등의 입찰방법 심의 기준’을 개정해 25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장대터널(3㎞ 이상)·특수교량·대형건축물(연면적 3만㎡ 이상) 등의 대형시설물 대상으로 턴키 발주가 가능했으나 스마트 건설기술 발전과 기술혁신으로 건설 산업의 체질 개선을 위해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개정된 주요 내용에 따르면 설계와 시공단계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일괄적으로 적용한 공사를 ‘스마트 건설공사’로 정의했다.
 
BIM기반 스마트 건설기술이 설계와 시공단계까지 전 과정에 적용할 때나 시설물 유지관리에 적용된 경우 스마트 건설공사로 선정하도록 했다.
 
스마트 기술이 설계 등 일부분이나 단편적으로 적용된 공사는 스마트 건설공사에서 제외해 무분별하게 턴키로 발주되지 못하도록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이밖에 ‘건설기술진흥업무 운영 규정(훈령)’의 설계 평가항목 지표와 배점 기준에 스마트 건설기술에 대한 평가 항목을 신설해 대형공사에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개선하는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심의 기준 개정으로 스마트 건설기술이 활성화돼 건설기술의 기술력이 증진되고 더 나아가 해외시장 진출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