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ZOOM IN] 꼼수와 편법 없는 당당함을 국민은 보고 싶다
최철원 논설위원 2019.05.15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정치권이 여·야 극렬 대치 속에 빠루와 망치가 등장하고 몸싸움으로 밀고 당기던 국회가 뜨거웠다. 볼썽사나운 명장면은 매스컴에서 어김없이 재탕 삼탕으로 내보낸다. 갑자기 급한 용무가 생겨 탄 택시에 운전 ...

thumbimg

[ZOOM IN] 몸가는 되로 멋되로 한 그 다음은?
최철원 논설위원 2019.05.08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비교적 오래전 내 어릴 적 이야기다. 설빔으로 마련해준 옷이 너무 커 불평하는 내게 어머니는 "지금은 비록 옷이 크지만 일 년만 지나면 네 몸집이 훌쩍 자라 잘 맞을 것이라 말씀하시며 달랬다." '그 ...

thumbimg

[ZOOM IN] 흘러간 물로 물레방아를 돌리는 세상
최철원 논설위원 2019.04.25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우리 역사에 4월은 유독 아픈 옹이가 많이 있다. 그런 아픔을 안고 맞이한 요즘, 방송과 언론에 각종 역사 문제와 과거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거꾸로 가는 정치의 수레바퀴, 흘러간 물로 물레방아를 ...

thumbimg

[ZOOM IN] 청문회 이대로 해야 하나
최철원 논설위원 2019.04.15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저런 방법으로 청문회를 한다면 저 자리에는 부처, 예수가 앉아도 별수 없을 걸." 고관을 뽑는 인사청문회가 범법자 심문 회처럼 본질이 호도된 것을 두고 지인이 내게 한 말이다. '오직 남의 약점만 ...

thumbimg

[ZOOM IN] ‘입장을 바꿔 생각을’ 해보기는 하나
최철원 논설위원 2019.04.03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내게 그런 핑계 대지 마 입장 바꿔 생각을 해 봐 네가 나라면 그럴 수 있겠니. 예전에 김건모가 불러 익숙한 핑계는 참으로 경쾌한 리듬이지만 가사는 애절해 슬픈 얘기를 농친다. 남·여 애정 관계에서 서 ...

thumbimg

[ZOOM IN] 말을 참아야 하느니
최철원 논설위원 2019.03.26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SNS 시대가 도래하면서 유튜브 일인 방송이 대중화 시대가 된 요즘. 말의 홍수, 언어의 낭비가 지금처럼 사방에 지천일 때도 없는 것 같다. 툭 하면 죽기 살기로 독기 서린 말들이 가짜 뉴스라는 옷을 ...

thumbimg

[ZOOM IN]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되나
최철원 논설위원 2019.03.21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우리 사회는 변칙이 잘 통할 때가 있다 한다. 합리보다 무리로 해결하고 법보다 주먹이 가까울 때가 많다. 공식보다는 비공식으로 해결되는 사례도 적지 않다. 과정보다 결과를 평가하는 사회는 공정한 룰보다 ...

thumbimg

[ZOOM IN] 짜고 치는 고스톱
최철원 논설위원 2019.03.11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정부가 4대강 보 해체 이유를 오염된 강물의 수질생태 개선에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필자 눈에 비친 수질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한 가지가 보 설치로 물길을 막은 것도 있지만, 더욱 근본적인 것은 산업화 ...

thumbimg

[ZOOM IN] 덕치는 가고 법치가 다가오나
최철원 논설위원 2019.03.04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자기 그릇이 아니고는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여우와 두루미의 우화처럼 환경이 다른 사람끼리 자기 언어 아니고는 대화가 여간 어렵지 않다. 가장 두드러진 예를 든다면 지금 정치권에서 518민주화운동 폄훼에 ...

thumbimg

[ZOOM IN] 여당의 김경수 구하기
최철원 논설위원 2019.02.23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공작에 가담한 죄목으로 1심 재판에서 유죄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되자 여권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형태가 점입가경이다.이 사태를 둘러싼 야당의 사법권 독립성 훼손 주장에 동참하려는 ...

thumbimg

[ZOOM IN] 진보·보수의 도랑은 점점 넓고 깊어 가고만 있다
최철원 논설위원 2019.02.21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집권 3년 차를 맞아 바람 잘 날 없는 현 정권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직업이나 나이와 관계없이 정치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태극기 부대' 'ㅇ사모' '문빠'등 계층 간의 편 가림이 확연한 요즘은 ...

thumbimg

[칼럼] 설날 새 아침에
최철원 논설위원 2019.02.07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장구(長久)히 흐르는 세월은 내일이라고 어제와 크게 다를 리 없건만은, 세시의 매듭이 분명한 해 바뀜의 오랜 습속을 새삼 고맙게 여기는 오늘이다. 조상님께 차례를 올리고 오랫만에 모인 가족들과 세배를 ...

thumbimg

[칼럼] 단답이 정답인가
최철원 논설위원 2019.01.30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때로는 혼자 생활할 때는 지키지 않아도 되는 것이 공동체가 생활하는 곳에서는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우리네 삶은 개인의 이익과 사회 이익이 정반대로 배치되는 모순 속의 논리와 ...

thumbimg

[칼럼] 詩가 있는 칼럼
최철원 논설위원 2019.01.20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미세먼지가 몇일째 온 하늘을 뒤덮은 혼미의 계절. 세상이 온통 희뿌옇게 앞을 가름하기 어려운 요즘이다. 뉴스를 보기가 무섭다. 힘을 가진자들이 종종 하는 짓거리가 미세먼지보다 ...

thumbimg

[칼럼] 우리가 남이가
최철원 논설위원 2019.01.18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세간에 '우리가 남이가'라는 말이 다시 뜨고 있다. 이 말은 1992년 부산 초원 복국집에서 당시 정부 기관장과 부산지역 대표, 힘 있는 사람들이 소주잔을 기울이며 표현한 것으 ...

thumbimg

[칼럼] ‘말’이 ‘칼’이 될 때
최철원 논설위원 2019.01.10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모든 사실은 보는 관점과 주관에 따라 정반대의 해석이 있을 수 있다. 한 가지 사실로 여러 가지 진실을 나타낼 수 있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권은 출범하면서 공익신고 강화를 10 ...

thumbimg

[칼럼] 행복은 누가 만들어주나
최철원 논설위원 2019.01.02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혼란과 아우성의 긴 터널을 지나, 2019년 새해가 하얀 날개를 펼치고 다가왔다. 우리 모두 조물주로부터 백색 종이 365장을 선물 받았다. 어떤 단어를 첫 번째 글자로 써 백 ...

thumbimg

[칼럼] 김대규 시가 와 닿는 이유
최철원 논설위원 2018.12.27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2018년 한 해가 노을 되어지는 12월 끝자락. 모처럼 글방 아랫목에서 커피 곁들여 시집을 읽는다는 것은 마음의 평화로움이다. 짧지만 의미 있는 시 한 편을 읽었다. 안양 ...

thumbimg

[칼럼] 강을 건넜으면 뗏목을 버려야
최철원 논설위원 2018.12.20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최철원 논설위원] 서민들의 삶에 힘든 게 많았던 2018년이 저물고 있다. 차가워지는 날씨보다 먼 산 뒤편을 짙게 드리운 먹구름이 걱정되는 오늘. 이즈음 지난 정부 시책에 대해 한 번쯤 되짚어보자 ...

thumbimg

[기고] 어디로 가는 배냐
최철원 논설위원 2018.12.07
최철원 논설위원 [일요주간 = 최철원 논설위원] "마지막 석양빛을 기폭에 걸고 흘러가는 저 배는 어디로 가느냐." 예전에 유행했던 '황포돛대' 제목의 노래다. 가수 이미자의 애끓는 목소리를 통해 우러나오는 가사에는 떠나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