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경환 취업청탁 의혹’ 중소기업진흥공단 압수수색… "이미 다수 증거 확보"

이민식 / 기사승인 : 2015-10-23 10:07: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경환 경제 부총리 Newsis
[일요주간=이민식 기자] 지난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던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지난 21일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은 전날 중소기업진흥공단을 압수수색해 직원 채용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부총리가 새누리당 의원 시절인 지난 2013년 자신의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던 황모씨가 중진공 공채에 합격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의 여부를 수사 중에 있다.
이미 검찰은 채용 과정을 증명할 자료 등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은 중진공이 신입직원 36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서류전형과 임원 면접에 탈락한 황씨의 점수를 변경, 최종 합격시킨 사실을 적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당시 공단 이사장이던 박철규 전 이사장에 대해서도 의혹 입증 자료 확보에 나서면사 수사가 확대되는 모양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