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고객 수만명 개인정보 털렸나?...변재일 "2년 만에 인지" 보안 허술

조무정 / 기사승인 : 2019-09-26 15:45:58
  • -
  • +
  • 인쇄
- 미상의 특정인, 2017년 10월부터 1년 동안 포인트 탈취 목적으로 홈플러스 온라인몰 4만 9천개 아이디로 접속
- 홈플러스, 포인트 미적립 민원 발생하자 뒤늦게 감지..."6일 동안 이용자에게 은폐, 현행법 위반 철저히 조사해야"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 수만명에 달하는 고객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홈플러스 고객 4만 9000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 25일 현장조사에 착수한 상태이다. 

 

2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상의 특정인이 홈플러스 온라인몰에 타인의 계정정보(아이디, 비밀번호)로 접속한 사실이 드러났다.

 

변 의원은 "이번 사건은 2년 전인 2017년 10월 17일부터 2018년 10월1일까지 약 1년에 걸쳐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홈플러스 온라인몰 해킹 목적은 포인트 탈취로 알려졌으며 유출된 개인정보는 4만9000건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홈플러스는 사건이 발생한 지 2년이 되도록 관련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지난 9월 20일 한 고객이 포인트 미적립 민원을 제기하자 뒤늦게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인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홈플러스는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인지한 지 6일이 지난 현재까지 이용자에게 개인정보 유출과 포인트 탈취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정보통신망법 위반에 해당해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현행법 위반 사항이다"고 홈플러스의 안이한 대처를 비판했다.

 

▲ 지난 2016년 1월 법원이 홈플러스가 응모권에 1㎜ 글씨로 보험사에 개인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내용을 표기해 고지의 의무를 다했으므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결한 것에 대해 참여연대 등 13개 시민·소비자단체가 홈플러스의 고객정보 불법판매 행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부상준 부장판사) 1심 재판부에 1㎜ 크기 글씨로 작성한 항의 서한을 전달해 화제가 됐다.(사진=참여연대 제공)

홈플러스는 현행법에 따라 지난 20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사고 내용을 알렸다. 정보통신망법 제27조의3에 따르면 서비스 제공자는 개인정보의 유출 사실을 인지하면 지체없이 모든 사항을 이용자에게 알리고 방송통신위원회 또는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해당 내용을 신고하도록 돼있다. 

 

변 의원은 "홈플러스가 무려 2년 동안 고객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것은 고객의 개인정보를 내팽개친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미 지난 2011년 개인정보 장사로 곤혹을 치른 사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정보 유출과 재산상의 피해 사실을 고객들에게 6일 동안 은폐한 것 역시 무책임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변 의원은 또 "방송통신위원회와 KISA는 알려진 사실 이외에 추가 피해가 없는지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고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면서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